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가부 폐지론 왜?' 묻자…장관 "정치사건 대응 잘못"

등록 2021.10.22 12:20: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성평등에 대한 여가부의 정책 여전히 중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22일 야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여가부 폐지론'에 대해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여가부 본연의 기능에 충실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여가부 국정감사에서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이 "왜 여가부 폐지 여론이 반복되는지 객관적 원인 분석과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말했다.

정 장관은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은 반성하고 개선해야 할 부분들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렇지만 여전히 우리나라에서 성평등과 평등이라든지 포용·배려가 필요한 집단에 대한 여가부의 정책이란 것은 여전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도 "지난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문제가 불거졌을 때 여가부가 잘못 운영되고 있다는 국민 여론이 72%다. 7월 조사에서도 여성의 절반이 여가부가 페지돼야 한다고 했다"며 "전 찬성하지 않지만 모 대선후보도 폐지를 공약했는데 이유가 뭐라고 보냐"고 물었다.

이에 정 장관은 "지난해 여러가지 정치적 사건과 관련해 여가부가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 부분이 영향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지난해 11월 이정옥 전 여가부 장관은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으로 서울·부산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데 대해 "굉장히 큰 예산이 소요되는 사건을 통해 국민 전체가 성인지 감수성에 대한 집단학습을 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