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방역과의 전쟁…"군인처럼 공중보건 상비군 필요" 제안

등록 2021.10.25 15:50:15수정 2021.10.25 18:0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대국민 공청회
의료계·시민사회 '보건인력 충원' 한목소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공청회'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이날 공청회는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 분과가 마련한 단계적 일상회복 초안을 소개하고, 각계 전문가와 국민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김진아 정성원 기자 = 오는 11월 '단계적 일상회복'을 앞두고 25일 개최된 대국민 공청회에서 보건·의료 인력을 확충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박건희 경기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이날 오후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공청회'에 토론자로 참석해 "감염병과의 전쟁에 대비하기 위해 공중보건 상비군을 유지해야 한다"며 "전국 250여개 보건소에 3000여명의 인력을 추가 채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보건소는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진단검사, 방역, 예방접종, 역학조사, 접촉자 관리, 격리자 모니터링 등의 업무를 맡고 있다.

박 단장은 "보건소 인력 3000여명을 추가 채용한다면 연간 2000억~3000억원의 예산이 소요되지만, 확진자 수가 급증해 거리두기가 강화될때 생기는 피해에 비해선 아주 작은 비용"이라며 "앞으로 계속 생길 감염병과의 전쟁을 대비하기 위해서는,  70년간 발생하지 않았던 전쟁에 대비하기 위해 군인을 유지하고 훈련하는 것처럼 감염병과의 싸움을 위한 공중보건 상비군을 유지하고 훈련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공청회에 참석한 이재갑 한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도 의료체계 개편을 요구하면서 "보건소 인력 확충에 대한 충분한 투자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정지연 한국소비자연맹 사무총장도 "보건소의 역학조사 방역 담당 인력이 400~500명에 맞춰져 있어 지속가능성이 부족한 측면 있다"며 "공공영역의 역학조사 담당자를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박 단장은 확진자 수를 낮게 유지하는 형태의 단계적 일상회복이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박 단장은 "역학조사 추적 관리를 양적, 질적으로 강화해서 현재 30% 수준인 방역망 내 확진자 발생비율을 40~50% 이상으로 높이기 위해 자원을 투자한다면, 거리두기를 상당히 완화하면서도 확진자 발생을 낮게 유지하는 전략이 가능하리라 본다"고 말했다.

다만 "오늘 발표된 이행계획에 인력 충원과 역학조사의 질 관리에 대한 내용이 구체적으로 들어가지 않아서 아쉽다"며 "특히 방역망 내 확진자 발생 비율을 현재 30%에서 50% 이상으로 늘리는 것이 중요한 방역목표로 명시적으로 제시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bluesoda@newsis.com,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