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시민단체 "서울시, 주민자치·노동 예산 삭감 중단해야"

등록 2021.10.26 15:38: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시, 주민자치 예산 70~80%, 노동 60~70% 삭감 시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서울지역 노동 시민 지역사회단체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오세훈 시장이 노동 민생 시민참여 예산 삭감을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0.26.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 지역 시민단체들이 내년도 서울시 예산안에서 주민자치와 노동 분야 관련 예산에 대한 삭감 시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서울 지역 시민단체 연대 기구인 '코로나 너머 새로운 서울을 만드는 사람들'은 26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서울시장은 막무가내식 예산 칼질을 중단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오 시장이 자기 입맛에 맞지 않는 분야 예산에 대해 일률적으로 삭감 비율을 제시하고 밀어붙이고 있다"며 "관료 독재시절과 같은 예산삭감을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서울시는 내년도 주민자치·협치 관련 예산을 70~80%, 노동 관련 기관 예산은 60~70%, 청년 분야 50%, 사회적 경제 분야 45% 삭감을 추진하고 있다.

이들은 또 "오 시장이 삭감하려는 것은 민생과 풀뿌리 민주주의"라며 "그 자리를 개발, 비용, 수익의 논리로 대체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올해 예산보다 10% 늘어난 44조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을 편성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내부적으로 추가 논의를 거쳐 다음달 1일 예산안을 정식 제출한다. 예산안은 서울시의회 예산결산위원회와 본회의 등을 거쳐 연말께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