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결승골 모우라 최고 평점…손흥민, 맨유전 앞두고 예열

등록 2021.10.28 07:56: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손흥민, 교체로 24분 소화
토트넘, 번리 1-0으로 꺾고 리그컵 8강 진출

associate_pic

[뉴캐슬=AP/뉴시스] 손흥민이 17일(현지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뉴캐슬과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경기하고 있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의 도움으로 시즌 4호 골을 넣으며 팀의 3-2 승리를 이끌었다. 2021.10.18.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결승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을 카라바오컵(리그컵) 8강으로 이끈 루카스 모우라(토트넘)가 최고 평점을 자랑했다.

토트넘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벌어진 2021~2022시즌 리그컵 16강전에서 후반 23분에 터진 모우라의 결승골에 힘입어 번리를 1-0으로 제압했다.

0-0으로 팽팽한 후반 23분 정확한 헤더로 번리의 골네트를 갈랐다.

손흥민은 후반 21분 교체 투입돼 약 24분을 소화했다. 최근 빡빡한 일정과 중요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리그 경기를 앞둬 휴식과 감각 유지를 병행한 모습이다.

손흥민은 왼쪽 측면에서 몇 차례 공격을 시도했으나 눈에 띄는 장면은 만들지 못했다.

역습 기회에서 침투하는 해리 케인에게 찔러준 로빙 패스는 날카로웠다.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 대해 "막판 번리의 압박과 반격으로 공을 거의 잡을 기회가 없었다"며 평점 4점을 부여했다. 모우라는 가장 높은 7점을 받았다.

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드닷컴'도 결승골의 주인공 모우라에게 가장 높은 8.1점을 부여했다. 손흥민은 6.1점이었다.

토트넘은 오는 31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리그 10라운드를 갖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