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청년 선대위원장 "윤석열 '청년위원장'에 토론 제안"

등록 2021.11.29 17:31: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채용비리 묻자는 태도는 청년의 삶 악화시킬 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권지웅 더불어민주당 다이너마이트 청년 공동 선대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2021.11.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신재우 기자 = 권지웅 더불어민주당 청년 선거대책위원장은 29일 "더 좋고 더 새로운 청년정책을 만들기 위해 국민의힘 대선캠프 청년위원장인 윤석열 후보에게 공개토론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권 위원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윤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캠프 청년위원장을 맡은 것을 축하한다. 저 또한 대한민국의 청년 중 한 사람으로서 저희 세대에 관심을 가져주신 것에 대해 우선 감사를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주 120시간 노동, 그리고 손발 노동은 아프리카에서나 하는 것이라는 윤 후보님의 말은 청년의 삶을 후퇴시킬 뿐"이라며 "채용 비리쯤은 대법원 판결이 안 나왔으니 묻어두자는 등의 안일함과 기성 정치권의 태도로 만들어질 청년정책은 되려 청년의 삶을 악화시킬 뿐"이라고 꼬집었다.

윤 후보가 자녀 채용특혜 의혹으로 재판 중인 김성태 전 의원을 선대위 직능 총괄본부장으로 기용하려던 일을 에둘러 거론한 셈이다.

이어 "윤석열 청년위원장께서 청년들과 함께하고자 하는 마음이 진심이라면, 이 공개 토론 제안에 응해주실 것"이라며 "국민의힘뿐만 아니라 각 캠프의 청년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여, 청년의 문제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고, 그리고 어떻게 해결해 갈 것인지, 또한 시대의 청년 문제와 앞으로의 미래에 대해 함께 논의하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윤 청년위원장께서 제안하는 토론의 방식과 일정, 모두 적극 수렴하겠다. 공개 토론에 대한 윤석열 후보의 답변 기다리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shin2r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