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통일부, 11월 민간 반출 3건 추가 승인…보건·의료 물자

등록 2021.11.30 13:45: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인도 협력, 정치·군사 상황과 별개 지속"
北로케트공업절엔 "내년도 달력 미표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통일부가 대북 인도 협력 물자 반출을 추가 승인했다. 이번 승인 조치는 보건 등 협력 분야 중심으로 이뤄졌다는 것이 통일부 측 설명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30일 기자들과 만나 대북 인도적 물자 반출 승인 상황에 대해 "11월 중에 3건을 추가로 승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통일부는 7월 2건, 10월 3건 물자 반출을 승인한 바 있다.

이 당국자는 "정부는 남북 간 인도 협력은 정치, 군사 상황과 별개로 지속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민간단체 등이 요건을 충족한 경우 인도적 대북 물자 반출을 승인해 왔다"고 했다.

아울러 승인 분야에 대해 "최근 북한 전반적 상황을 볼 때 시급 협력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보건, 영양 분야가 중심"이라며 "앞으로도 인도 협력 수요, 단체 준비 상황, 제반 여건을 고려하면서 승인 요건을 갖춘 경우 지속 승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또 북한이 기념일로 지정한 것으로 알려졌던 로케트공업절에 대해 "내년도 북한 달력에는 11월29일을 로케트공업절로 표기한 문구가 현재까지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했다.

로케트공업절은 앞서 11월29일로 표기된 올해 북한 달력이 공개되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지난 2020년까지 북한 달력에서 로케트공업절 표기는 없었다고 한다.

하지만 지난 29일은 물론 이날까지 북한 공식매체에서 관련 언급은 관측되지 않았다. 나아가 최근 로케트공업절 표기가 빠져 있는 내년 북한 달력이 공개되기도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올해 발행한 북한 달력에 11월29일 표기 외 관영매체 등 언급 사례는 없는 것으로 파악한다"며 "제정 취지나 배경 등을 북한 관영매체나 당 회의체에서 거론한 것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11월29일이 화성 15형 미사일 발사를 회고하고 성과를 되새기는 보도만 일부 선전매체에서 있었다"고 했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고강도 방역 조치로 사실상 봉쇄가 지속 중인 것으로 알려진 북중 국경 개방 가능성에 대해서는 "교역 재개를 위한 각종 실무 협의가 계속되고 있다고 본다"고 분석했다.

이어 "재개의 구체적 시점은 여러 준비들이 마무리되고 북중 간 실무 협의가 완료돼야 한다"며 "그렇게 되는 데는 코로나19 상황 등이 영향을 미친다고 판단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북중 접경 코로나19 상황, 최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 추세 등을 종합적으로 보면서 재개 시점을 북한과 중국이 판단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