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담양군, 수확기 쌀 공급과잉 물량 시장격리 촉구

등록 2021.11.30 14:01: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쌀값 폭락 대비 시장격리 정부 결단 요청

associate_pic

쌀 공급 과잉. (사진=뉴시스DB)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전남 담양군이 쌀값 폭락에 대비해 수확기 쌀 공급 과잉 물량에 대한 시장격리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최형식 군수는 30일 성명을 내고 "지난해 정부에서는 변동직불제 폐지에 따른 제도 보완과 양곡수급 안정대책 일환으로 관련 법령 개정을 통해 안정적인 쌀 공급정을 선제적으로 추진한 만큼 적극적인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장격리는 쌀값 하락을 막기 위한 유일한 방안으로 정부는 법에 명시된 요건에 따라 쌀 공급과잉 예상 물량에 대한 시장격리 조치를 즉각 시행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아울러 "쌀농사는 선조 대대로 국민의 중요한 먹거리를 책임져 오고 있으며 쌀 생산원가 상승에 비해 수요의 지속적 감소로 농가의 시름이 가시지 않고 있다"며 "어려운 여건의 농가를 더 이상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지난 15일 발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올해 쌀 생산량은 388만t으로 내년 예상수요량보다 31만t이 공급과잉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초과율이 8%대로 시장격리 요건을 충분히 갖춘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