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7번째 발롱도르' 메시, 위장염으로 훈련 불참

등록 2021.12.01 08:36: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일 니스전 앞두고 훈련 불참

associate_pic

[파리=AP/뉴시스]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가 2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떼아뜨르 뒤 샤틀레에서 열린 제65회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2021 발롱도르' 트로피를 들고 있다. 메시는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 조르지뉴(첼시)를 제치고 통산 7번째 발롱도르의 영예를 안았다. 2021.11.30.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통산 7번째 발롱도르 수상으로 기쁨을 만끽한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가 위장염으로 훈련에 참가하지 못했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30일(현지시간) "메시가 위장염 증세로 인해 훈련에 참석하지 못했다"고 알렸다.

니스와 16라운드를 앞두고 컨디션 난조를 보여 메시가 정상적으로 그라운드를 밟을 수 있을지 미지수다.

메시는 전날 2021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남자축구 선수 부문 수상자로 선정되며 통산 7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2009년 첫 수상을 시작으로 2010년, 2011년, 2012년, 2015년, 2019년 그리고 올해까지 발롱도르를 거머쥐며 역대 최다 수상자 타이틀을 지켰다.

메시는 "2년 전 수상이 마지막일 줄 알았는데, 다시 이 자리에 서게 돼 놀랍다. 코파아메리카 우승이 열쇠가 된 것 같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FC바르셀로나(스페인)에서 뛰었던 메시는 올해 8월 PSG로 이적했다. 초반 새 리그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공식전 11경기에서 4골 4도움을 기록 중이다.

PSG는 한국시간으로 2일 니스와 맞붙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