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당·국힘 당원 게시판은 '부글부글'

등록 2021.12.01 10:41: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주당, 이재명·이낙연 지지자 공방 여전
권리당원, 게시판 중단에 "독재인가'비판
국힘, 당무 거부 이준석 비판 다수 차지
일부는 윤석열 독단 행보에 문제 제기


associate_pic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간 24일 회동이 끝난 뒤 모습. (사진 = 이낙연 전 대표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남상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당원 게시판에는 공히 당 지도부와 대선 후보에 대한 불만이 분출되고 있다.  이에 민주당은 당내 갈등을 우려해 1일부터 권리당원 게시판 운영을 잠정 중단했다. 국민의힘도 당원들의 목소리가 분열되는 양상이어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부터 권리당원 게시판 운영을 잠정 중단했다. 지난 10월 당 대선 경선 후유증 등의 여파로 당원 간 갈등이 극심하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비판을 원천 봉쇄하겠다는 공산주의적 발상이라는 불만이 제기됐다. 민주당은 게시판 실명제나 운영기준 강화 등의 조치를 도입하고 당원 게시판을 다시 열 계획이다. 게시판 폐쇄 기간은 ‘별도 공지가 있을 때’까지다.

민주당은 지난 29일 오후 '당원 게시판 운영 잠정 중단 안내' 공지문에서 "지난 경선 기간 동안 당원 게시판은 당원 간 분쟁 자중, 분위기를 환기하기 위해 '잠시 멈춤' 기간을 운영한 바 있다"며 "해당 조치 이후 문제가 개선되는 것으로 보였으나 최근 게시판 내 당원간 분쟁이 또 다시 과열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에 권리당원 게시판 운영을 잠정 중단한다"며 "재오픈 시기는 추후 안내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실명제, 운영기준 강화 등 권리 강화를 위한 조치를 정배해 재오픈하겠다"며 "갈수록 과열되는 분쟁과 추가로 발생하는 법적 갈등 등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임을 이해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민주당 대선 경선이 끝났지만 이재명 대선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는 여전히 당원 게시판에서 공방을 벌여왔다. 일부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은 후보 교체를 강력히 주장했다. 반면 이 후보 지지자들은 “후보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는 아이디를 색출해서 조치해야 한다”고 맞섰다.

게시판이 중단되자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독재인가”, “민주당이 공산당이 되고 있다”, “민주당 이름부터 바꿔라”는 비판이 쇄도했다. 송영길 당 대표와 중국 국기를 합성한 사진이 게시되기도 했다.

associate_pic




국민의힘도 민주당과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  당원 게시판에서는 당무를 거부한 이준석 대표에 대한 비판글이 주류를 이루고 있지만 윤석열 대선 후보에 대한 불만도 제기되고 있다.

한 당원은 칩거에 들어간 이준석 대표를 겨냥해 "12월11일 이준석 대표를 전 당원이 소환해서 당대표에서 끌어내리자"고 격한 반응을 보였다.

다른 당원은 "일베 당대표 이준석은 더이상 나오지 마라"면서 "오늘도 모든 방송이 이준석 관련 내용이다. 완장 하나 채워 주었더니 완장질이 하늘을 찌른다"고 비난했다.

또 다른 당원은 "지금 누구에게 힘을 실어 주어야 하는가, 대통령 후보가 누구인가, 누가 중심이 되어야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는가"라고 반문하며 "당헌당규도 후보중심으로 당을 운영하도록 명백히 규정되어 있지 않은가"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 왜 이준석은 왜 이러는 것인가, 당대표가 중심이 서야하는 것인가, 후보가 결정한 내용에 대하여 왜 딴죽을 걸고 행동하는가"라고 목청을 높였다.

반면 일부 당원들은 윤 후보를 비판했다. 한 당원은 "윤석열씨 좀 그만 보수정신 망치지 말고 내려오세요"라며 "의견 수용도 못하는 저런 사람이 후보라니 독재자 느낌이 다분합니다"고 적었다.

다른 당원은 "언제까지 무능한 행보를 봐야 쓰것냐"며 "도대체 후보면 후보답게 행동해라. 대통령이 되었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어디서 당대표를 패싱을 해 딱 보니 준석이가 문제가 아니네. 주변머리 관리도 못하면서 국정은 어떻게 운영할려고 하냐"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sh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