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오롱, 2013년부터 헌혈증 5500장 모아…올해도 3일까지 릴레이 헌혈

등록 2021.12.01 16:13: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19·백신 접종 등으로 급감한 혈액 수급 지원"
헌혈증 백혈병어린이재단 기증해 소아암 환자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코오롱그룹이 코로나19로 부족해진 혈액 수급을 지원하기 위해 임직원 헌혈 캠페인을 벌인다.

코오롱그룹은 지난달 23일 서울 강서구 코오롱 원앤온니타워를 시작으로 오는 3일까지 과천·송도·구미 등 전국 8개 사업장에서 순차적으로 헌혈 캠페인을 진행한다.

모든 헌혈 장소에서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참여자들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간격을 유지하며 진행된다. 이번 헌혈에는 희귀 혈액형인 Rh(-) O형의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도 참여했다.

코오롱은 2013년부터 혈액 수급이 불안정한 여름과 겨울 한 해 두 차례씩 전국 주요 사업장에서 진행해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지며 접종 후 헌혈 금지 기간과 겹치거나 기관의 단체 헌혈이 줄어들어 혈액 수급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

코오롱은 올해 여름에도 사내에서 헌혈을 많이 한 코오롱 헌혈왕을 선정해 시상하는 등 임직원들을 독려하며 이미 한차례 헌혈 캠페인을 진행했다.

임직원들이 기부한 헌혈증은 2013년부터 5500여 장에 이른다. 올해 두 차례 헌혈로 모인 헌혈증은 내년 초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돼 소아암을 앓는 환아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코오롱그룹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그룹의 고유 역량을 활용해 대외 기부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 왔다. 경북 문경 서울대병원 인재원에 24병상 규모의 모듈형 음압병실 건립을 무상으로 지원한 것을 비롯해 마스크용 핵심 부자재인 MB(Melt Blown)필터 무상 제공, 지역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온누리상품권 기부, 의료진을 위한 의류와 건강보조식품 제공 등 코로나19 사태에 반드시 필요한 시설과 물품을 지원해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