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신념 정책도 국민 동의 못하면 안 해야 옳다"

등록 2021.12.03 17:30:17수정 2021.12.03 18:39: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민이 동의하지 않는 상태에서는 어떤 일도 하지 않을 것"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일 전북 전주 한옥마을을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2021.12.03. photocdj@newsis.com


[서울·전주=뉴시스] 이재우 정진형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3일 "비록 이재명이 내 신념에 부합해서 주장하는 정책들이 있다 하더라도 국민이 이해 못하고 동의 못하면 하지 않는 것이 옳다"고 밝혔다. 이 후보가 최근 국민이 원하지 않으면 국토보유세, 전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기본소득 등 핵심 공약을 철회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표심에 따른 입장 번복이라는 비판이 제기되자 이를 적극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전주 한옥마을 거리 걷기 행사 참석 중 즉석연설에서 "정치인은 국민의 뜻에 따르는 것이다. 국민이 위임한 일을 하는 것"이라며 "정치인은 국민을 지배하는 왕이 아니다. 오로지 국민을 따라 국민에 필요한 일을 국민 명령에 따라 행하는 사람이다. 가장 낮은 자세로 겸손하게 국민이 명하는 바에 복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비록 이재명이 내 신념에 부합해서 주장하는 정책들이 있다 하더라도 국민이 이해 못하고 동의 못하면 하지 않는 것이 옳다"며 "그러나 이재명이 주장하는 각종정책은 국민에 필요하고 이 나라가 과거가 아니라 미래로 가는데 필요한 일이기 때문에 여러분이 동의할 때까지 충실히 설명 드리고 의견을 모아서 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러나 국민이 동의하지 않는 상태에서는 어떤 일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것이 지배자가 아닌 일꾼인 대리인의 자세이기 때문이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저는 지금까지도 국민에게 필요한 일을 국민의 동의 하에 성과를 만들어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며 "모두에게 필요한 일을 하되 가장 민주적으로 의견을 수렴해가면서 우리나라가 지금보다 훨씬 더 발전된 나라로 우리 국민이 지금보다 더 많은 기회를 누리면서 희망을 갖고 살 수 있는 사회로 만들어가겠다"고도 다짐했다.

그는 "아무 것도 갖지 않고 변방의 외로운 한 인간으로서 빈천한 환경에서 자라나면서 힘들고 고통스러웠지만 여러분의 인정으로 여러분의 기대로 이 자리까지 왔다"며 "이제 한 발짝 남았다. 이 작은 장벽을 넘어서서 우리가 모두 원하는 그 세상으로 갈 수 있도록 여러분이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이 후보는 전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과 국토보유세 도입 등 핵심 정책을 연이어 철회한 바 있다. 민주당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춘 '실용적 노선'으로 중도층 표심을 잡겠다는 의도라고 설명하지만 표 득실에 따라 주요 공약을 뒤집어 신뢰도를 저해하고 '불안한 후보'라는 이미지를 강화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