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늦은밤 귀갓길이 두려워선 안 돼...국민 보호할 것"

등록 2021.12.08 09:08: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가는 국민의 안녕과 생명이 위협받는 곳에 있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7일 저녁 서울 마포구 홍익지구대에서 지구대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2.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8일 "누구든 늦은 밤 귀가하는 길이 두려워선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되면 국민의 안전을 보호 하는데 모든 역량을 쏟겠다고 약속했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같이 말하며 "그 누구든 범죄의 위협에 직면했을 때 경찰 등 국가의 보호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국가의 가장 중요한 임무는 국민의 안전 보호"라며 "국가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내외부의 위협으로부터 보호해야 한다. 저는 그것이 첫 번째 국가의 임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제 밤늦게 서울 시내의 한 자율방범대를 찾아서 함께 순찰을 돌았다"며 "최근 층간소음으로 인한 흉기난동 사건도 있었고, 스토킹 살인 등 강력범죄가 일어나 민심이 흉흉했다. 경찰의 미흡하고 느린 대응으로 범죄 피해가 더 커지는 일도 있었고, 범죄 예방 시스템의 미비점이 드러나기도 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국민은 불안하다"며 "사실 요 몇 년간 국민의 관심을 끌었던 강력 사건들을 열거하자면 너무 많아서 일일이 셀 수조차 없다. 노원 세 모녀 살인사건, 천호동 묻지 마 살인 사건 등 하나같이 잔혹하고 범죄 대상도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가는 국민의 안녕과 생명이 위협받는 곳에 있어야 한다고 믿는다"며 "국민이 세금을 내고, 전쟁이 났을 때 목숨을 걸고 나라를 지키는 것은 내가 필요할 때 국가가 나를 지켜준다는 믿음을 전제로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과연 대한민국은 국민께 그런 믿음을 주고 있는가, 라고 여러 차례 자문한 하루였다"며 "사회적으로 여러 가지 노력이 필요합니다만, 저는 정부를 책임지게 된다면 국가의 가장 첫째가는 의무로 국민의 안전을 보호 하는데 모든 역량을 쏟아 붓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