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토트넘, 코로나19 집단감염에도 콘퍼런스리그 예정대로

등록 2021.12.08 10:59: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0일 렌(프랑스)과 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12일 브라이튼과 EPL 경기는 연기 논의 시작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노리치 시티와의 경기 후반 32분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전반 10분에는 루카스 모라의 선제골을 도와 1골 1도움을 기록, 팀의 3-0 승리를 이끌며 킹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됐다.  2021.12.06.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스타드 스타드 렌(프랑스)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를 예정대로 치를 것으로 보인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8일(한국시간) "UEFA가 오는 10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예정된 토트넘과 렌과의 2021~2022시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를 예정대로 치를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BBC 등 현지 매체들은 전날 토트넘에서 선수 6명과 코치 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보도했다.

풋볼인사이더는 손흥민(29) 등 구체적인 선수 이름을 언급하기도 했다.

토트넘 구단의 공식 발표가 아직 나오지 않은 가운데 추가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코로나19 양성이 사실이라면 영국 방역 지침에 따라 10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당장 10일 렌과의 콘퍼런스리그는 물론 12일 브라이튼, 17일 레스터시티전에 나설 수 없다.

다만, 렌과의 경기 진행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UEFA는 팀당 골키퍼를 포함해 경기에 나설 수 있는 선수가 13명 이상이면 경기를 예정대로 치른다.

하지만 EPL의 경우 토트넘 내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경기가 연기될 가능성이 있다.

EPL은 14명 이상의 출전 가능 선수가 있으면 경기를 연기하지 않는다. 그러나 토트넘이 연기를 요청하면 이사회를 통해 연기될 수도 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EPL 사무국은 12일 토트넘과 브라이튼전 진행 여부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