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영화 '1987' 강동원 이어 장준환 감독도 배은심 여사 조문

등록 2022.01.10 13:15: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이한열 열사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1987'을 제작한 장준환 감독이 오전 광주 조선대병원장례식장에 차려진 고(故)배은심 여사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인 배 여사는 지난 9일 오전 향년 82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2022.01.10.leeyj2578@newsis.com

[광주=뉴시스]이영주 기자 = 1987년 6월 민주항쟁을 다룬 영화 '1987'로 고(故) 배은심 여사와 인연을 맺은 장준환 감독이 10일 배 여사의 빈소를 찾았다.

영화 '1987'을 감독한 장준환 감독은 이날 오전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배 여사의 빈소를 찾아 고인의 넋을 기렸다.

장 감독은 "영화 촬영 전 배우들과 함께 배 여사께서 지내시던 광주 집에 인사를 드리러 간 적이 있다"며 "여사님이 배우들을 따뜻하게 바라보시던 모습, 손수 밥을 지어 먹여 보내겠다고 서둘러 준비하시던 모습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이어 "배 여사는 연세대 앞에서 아드님인 이한열 열사가 쓰러진 뒤부터 지금까지 30여 년을 치열하게 투사로서 살아오셨다"며 "이제는 하늘나라에서 편안하게 쉬면서 아드님과 못 다한 이야기를 나누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영화 '1987'에서 이한열 역으로 출연한 배우 강동원이 9일 광주 동구 조선대병원장례식장에 차려진 이한열 열사의 모친 고(故) 배은심 여사의 빈소를 조문한 뒤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2.01.09. wisdom21@newsis.com

전날인 9일 오후에는 영화 '1987'에서 이한열 열사 역을 맡은 배우 강동원씨가 빈소를 찾았다.

강씨는 "종종 연락을 드렸고, 영화 끝난 직후에도 찾아뵌 적이 있다. 원래 올해 꼭 찾아뵙기로 했었는데 통화만 했다. 소식을 듣고 바로 달려왔다"고 말했다.

강씨는 생전 배 여사로부터 '우리 아들 했으면 좋겠다'는 말을 듣기도 했다. 강씨는 영화 '1987' 개봉 이듬해인 2018년에 이한열기념사업회에 익명으로 2억 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한편, 배 여사는 지난 3일 급성심근경색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8일 퇴원했다. 이후 다시 쓰러져 치료를 받던 중 지난 9일 오전 5시28분께 사망했다.

배 여사는 1987년 민주화운동 당시 아들인 이 열사가 경찰이 쏜 최루탄에 맞아 숨지자,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에 참여해 대학생·노동자·농민 등의 민주화 시위·집회 현장에 앞장섰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yj25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