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민주노총 법 위에 군림하는 행위, 엄정 대처"

등록 2022.01.16 16:16:25수정 2022.01.16 17:36: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불평등 엎자며 보안법 폐지·군사연습 중단 외쳐"
"노조가 원래 목적에 충실하게끔 바로 세울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 = 민주노총과 한국진보연대,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진보단체들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열린 '민중총궐기'에서 깃발을 흔들고 있다. 2022.01.15.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6일 "법 위에 군림하는 민노총이야말로 불공정의 상징"이라며 "강성노조의 법 위에 군림하는 행위, 윤석열 정부는 엄정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민노총 조합원 등 1만 5천여 명은 서울시와 경찰의 금지 통고 44건을 모두 무시하고 대규모 불법집회를 열었다"며 "'불평등 갈아엎자'며 모인 이들이 국가보안법 폐지를 요구하고, '한미연합 군사연습 영구중단'을 외친다. 여기에 공감하는 국민이 얼마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국민 모두가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불편을 감수하고 있다. 저녁 약속을 잡으려 해도 인원과 시간을 먼저 신경 쓰는 것이 우리 국민의 일상이 되었다"며 "이렇듯 개인의 자유가 극도로 제한된 마당에, 강성노조는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이 마음대로 행동한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강성노조에 엄정 대처하겠다는 뜻을 전하며 "노동조합이 노동자의 권익향상이라는 원래 목적에 충실할 수 있도록 법과 원칙을 바로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