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피겨 간판 차준환, 베이징 목표는 '후회 안 남기기'[베이징 이 선수⑤]

등록 2022.01.20 06: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평창 이어 2회 연속 올림픽 출전

한국 남자 싱글 선수의 올림픽 2회 연속 출전은 정성일(1988 캘거리·1992 알베르빌·1994 릴레함메르 대회), 이규현(1998 나가노·2002 솔트레이크 대회)에 이어 역대 3번째다

associate_pic

[의정부=뉴시스] 고범준 기자 = 9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KB금융 코리아 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 2022(제76회 전국 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겸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 대표 2차 선발전)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멋진 연기를 마친 차준환(고려대)이 숨을 고르고 있다. 2022.01.09.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의 간판 주자인 차준환(고려대)이 두 번째 도전에 나선다. 목표는 후회없이 제기량을 맘껏 펼치고 돌아오는 것이다.

다음달 4일 개막하는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는 총 2명이다.

한국이 2장의 출전권을 가져오기까진 차준환의 공이 컸다.

차준환은 지난해 3월 말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세계피겨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 국내로는 홀로 출전해 10위를 차지했다.

덕분에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규정에 따라 한국 남자 싱글은 1+1장의 티켓을 확보했고, 6개월 뒤 이시형(고려대)이 네벨혼 트로피에서 5위에 올라 남은 '+1'을 획득했다.

자신의 힘으로 출전권 2장의 기틀을 다진 차준환은 이달 초 끝난 제76회 전국남녀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겸 베이징동계올림픽 국가대표 2차 선발전 우승으로 무난히 올림픽행을 확정했다.

차준환의 올림픽 도전은 이번이 두 번째다. 한국 남자 싱글 선수의 올림픽 2회 연속 출전은 정성일(1988 캘거리·1992 알베르빌·1994 릴레함메르 대회), 이규현(1998 나가노·2002 솔트레이크 대회)에 이어 역대 3번째다.

차준환은 만 16세에 참가한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남자 싱글 역대 최고 순위인 15위(248.59점)로 가능성을 뽐냈다.

associate_pic

[의정부=뉴시스] 고범준 기자 = 9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KB금융 코리아 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 2022(제76회 전국 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겸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 대표 2차 선발전)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멋진 연기를 마친 차준환(고려대)이 멋진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22.01.09. bjko@newsis.com

4년 전에 비해 경험이 제법 쌓였다. 김연아와 호흡을 맞췄던 브라이언 오서 코치의 지도 아래 차준환은 여러 국제무대를 소화하면서 연기의 완성도를 끌어올렸다.

차준환은 대표 선발전이 끝난 뒤 "4년 전과 달라진 점이라면 스스로 단단해진 것이다. 경험을 쌓고 발전했다. 베이징에서도 깨끗하게 실수 없는 연기를 하고 싶다. 후회 없는 경기를 하는 게 목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신이 갖고 있는 한국 선수 올림픽 최고 성적 경신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실수를 줄인다면 평창에서의 본인을 넘어 톱10 진입도 꿈은 아니다.

차준환은 "솔직히 아직 순위에 대한 목표를 세우진 않았다. 후회 없이 한다면 높은 곳도 바라볼 수 있을 것"이라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