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2G 연속 대포알 골 백승호 "생각보다 잘 맞아 운 좋았다"

등록 2022.01.21 22:35: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21일 오후(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 남자 축구 A대표팀과 몰도바와 친선경기, 백승호가 두번째 골로 득점한 뒤 권창훈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2022.01.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생각보다 잘 맞아 운 좋게 들어갔다."

축구 국가대표 백승호(전북)가 연이은 대포알 중거리 득점으로 벤투호를 들뜨게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1일 오후 8시(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의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열린 몰도바와 평가전에서 김진규(부산), 백승호, 권창훈(김천), 조영욱(서울)의 릴레이골에 힘입어 4-0 완승을 거뒀다.

9일부터 터키 전지훈련을 갖고 있는 벤투호는 15일 아이슬란드전(5-1)에 이어 기분 좋은 2연승을 거뒀다. 2경기 연속 4골차 완승으로 유럽 국가를 상대로 가장 큰 점수 차이의 승리다.

특히 아이슬란드전에서 기습적인 중거리슛으로 A매치 마수걸이 골을 터뜨렸던 백승호는 이날도 시원한 프리킥 중거리슛으로 골네트를 갈랐다.

백승호는 1-0으로 앞선 전반 32분 페널티박스 정면 외곽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강력한 오른발슛으로 몰도바의 수비벽을 무력화했다.

몰도바 골키퍼의 시야를 방해하기 위해 수비벽 옆에 자리했다가 슈팅 순간에 피한 김건희(수원)의 움직임도 좋았다.

백승호는 중계방송사와 인터뷰에서 "목표를 정하고 강하게 차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잘 맞아서 운 좋게 들어갔다"고 했다.

벤투호는 지난 9일부터 터키에서 전지훈련을 진행 중이다.

오는 27일과 다음달 1일 레바논, 시리아와 치르는 2022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 7·8차전을 앞두고 경기력을 끌어올리면서 여러 선수들을 점검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

최종예선에는 유럽에서 활약 중인 해외파 선수들이 합류할 예정이다.

이번 전지훈련에 임했던 선수들 중 일부는 엔트리 탈락으로 귀국해야 한다.

평가전 2경기 활약을 볼 때, 백승호는 엔트리에 포함될 게 유력해 보인다. 터키에서 일약 '벤투 황태자'로 부상한 김진규(부산)와 찰떡궁합의 중원 콤비를 보여줬다.

김진규는 A매치 데뷔전이었던 아이슬란드전에서 1골 1도움으로 활약했고, 이날도 선제골을 터뜨리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백승호는 "아직 컨디션이 100%는 아니다"면서도 "최대한 끌어 올려서 더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 아직 (엔트리에) 누가 뽑힐지 모르지만 전 선수가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 계속 함께 할 수 있도록 준비를 잘 하겠다"고 했다.

벤투호는 22일 터키 이스탄불로 이동해 훈련을 진행하다가 25일 레바논으로 이동할 계획이다. 조만간 엔트리를 확정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