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장 안전이 최우선" 남동발전 중대재해처벌법 대비 만전

등록 2022.01.25 07:20: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7일 시행, 안전 최우선 경영의 사장 경영방침 이행 노력

associate_pic

[진주=뉴시스] 한국남동발전, 찾아가는 중대재해처벌법 안전교육. *재판매 및 DB 금지


[진주=뉴시스] 정경규 기자 = 한국남동발전은 오는 27일부터 시행되는 중대재해처벌법에 대비해 현장 안전 최우선 경영을 기치로 '2022년 안전경영책임계획'을 수립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계획에는 작업장 안전, 건설현장 안전, 시설물 안전 등 세 가지 분야에 걸친 안전관련 추진과제들을 설정해 이를 세부적으로 수행해 중대재해를 예방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남동발전은 올 한해 중대산업재해 및 중대시민재해 제로(Zero)를 안전경영의 목표로 설정하고 2022년 안전경영책임계획을 통해 안전최우선 경영의 CEO 경영방침을 이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남동발전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령에 명시된 경영책임자의 12대 안전보건 확보 의무준수를 위해 지난해 10월 조직개편 당시 기존 ’기술안전본부‘ 명칭을 ’안전기술본부‘ 개편했고 안전관련 부서의 직제도 상향해 안전인력을 추가 배치 함으로써 안전 강화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최근에는 12대 안전보건 의무사항 관련 체크시트를 제작해 전사에 공유함으로써 전 임직원이 중대재해처벌법을 철저히 준비할 수 있는 환경도 조성했다.
 
동발전은 중대재해처벌법에 대한 직접적인 대비와 함께 스마트 시스템을 개발, 도입하는 등 현장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먼저 발전소에 출입하는 전 근로자에게 안전정보를 제공하고, 안전교육을 시행할 수 있는 ’안전 365 Safety 시스템‘을 개발해 지난해 10월부터 전사에 도입해 운영 중이다.

또한 최신 ICT 기술을 적용한 ’KOEN 스마트 안전플랫폼‘을 영흥발전본부 등 발전소 현장에서 본격 활용하고 있다. 이는 발전소 현장에서 발생하는 실시간 데이터를 수집해 추락, 화재, 질식 등 현장에서 발생 가능한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이와함께 안전수준 향상을 위한 노력도 펼치고 있다.지난해 10월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안전경영자문위원회를 발족하고, 안전 전 분야에 대한 다양한 안전 제언을 받아 현장에 적용하고 있다.

특히 협력기업과 함께하는 위험성 평가 경진대회를 반기에 걸쳐 개최하고, 발전소 맞춤형 안전교육 콘텐츠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남동발전과 협력기업 근로자의 안전의식 향상을 위해 ’안전최우선 가치추구‘의 경영방침에 따라 경영진이 매월 현장을 점검하는 현장안전 경영활동, 매월 초 전사 안전경영회의를 통한 안전경영 실적을 공유하고 있다.

한국남동발전 관계자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대한 대비 목적보다는 근로자들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기업의 의무라는 생각으로 사업장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중대 재해를 원천 차단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