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LGD 3년 만에 흑자전환…OLED도 연간 흑자 달성(종합)

등록 2022.01.26 19:19: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연 매출·작년 4분기 매출도 역대 최고 경신 행진
LCD 패널가 하락에 4분기 영업익은 전년비 29.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LG디스플레이 기업이미지(CI) (제공=LG디스플레이)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지난해 LG디스플레이가 3년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연 매출액과 분기 매출도 역대 최고 기록을 다시 썼다.

LG디스플레이는 26일 지난해 4분기(10~12월) 매출액이 8조8065억원, 영업이익 4764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같은 분기 7조4926억원 대비 17.5% 증가했다. 분기 기준 역대 최고 매출 실적을 경신했다. 회사 측은 "매출은 사업구조 고도화에 따른 OLED의 비중 확대와 IT용 패널 출하 증가에 힘 입어 분기 매출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매출 기준 제품별 판매 비중은 TV용 패널 27%, IT용 패널(모니터, 노트북 PC, 태블릿 등) 42%, 모바일용 및 기타 패널은 31%였다.
 
다만 영업이익은 전년(6781억원) 대비 29.7%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6155억원 대비 70.8% 감소한 1795억원이다. LCD TV용 패널 판가 하락과 연말 일회성 비용 요인 탓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연간 기준으로는 매출액 29조8780억원, 영업이익 2조2306억원, 당기순이익 1조3335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

연 매출액은 역대 최대치다. 전년 24조2616억원 대비 23.1%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전년 365억원 적자와 761억원 적자에서 흑자 전환했다.

특히 3년 만에 영업이익 적자 고리를 끊어냈다. 또 역대 두 번째로 2조원 돌파에 성공했다.
 
회사측은 "프리미엄 시장 내 대형 OLED의 대세화, 중소형 OLED 사업기반 강화, 하이엔드 IT 제품 중심의 LCD 구조혁신 등이 성공적인 성과를 낸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LG디스플레이는 올해 코로나 특수 이후 수요가 조정국면에 진입하는 가운데서도 지속적인 변동성 축소 노력으로 사업 운영의 안정성을 확보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장의 영향을 크게 받는 수급형 사업을 넘어 고객과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안정적으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사업 비중을 확대하면서 OLED를 기반으로 새로운 고객경험과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게임·투명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대형 OLED는 지난해 전체 TV 시장이 13% 역성장하는 상황에서도 프리미엄 시장을 견인한다.

특히 OLED가 지난해 하반기 흑자전환하며 연간으로는 손익분기점(BEP) 수준에 도달했다. OLED TV용 패널 출하량이 전년 대비 70% 이상 큰 폭으로 성장하는 등 성과를 본격화되고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올해는 전년 대비 20% 이상의 출하량 성장과 강화된 사업역량을 기반으로 수익성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오는 2분기부터 OLED 차세대 TV 패널 'OLED.EX'를 OLED TV 패널 전 시리즈에 적용한다. 이를 통해 프리미엄 TV 시장 내 OLED 대세화를 가속화한다는 전략이다.

'OLED.EX'는 OLED 화질의 핵심인 유기발광 소자에 '중(重)수소 기술'과 '개인화 알고리즘'을 적용시켜 화면밝기(휘도)를 30% 높이고, 자연의 색은 보다 정교하게 재현할 뿐 아니라 베젤도 30% 줄인 차세대 TV 패널이다.
 
안정적인 성장궤도에 진입한 중소형 OLED의 경우, 모바일 부문에서는 하반기 신모델 및 하이엔드 제품 확대를 통해 수익성을 추가로 개선한다. 이외에도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중형 OLED 프리미엄 시장을 선점하고, 자동차 등 모빌리티 산업 전반으로의 확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LCD 부문은 하이엔드 IT 제품 중심의 선택과 집중 전략을 지속 전개한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이날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연결기준 당기 순이익의 20%를 주주들에게 환원하는 내용의 2021~223 사업년도 배당 정책을 수립했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주당 650원, 배당 총액 2326억원 규모의 현금 배당을 실시한다. 배당은 오는 3월 정기 주주총회의 승인을 거쳐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 김성현 CFO(최고재무책임자)는 "코로나 상황의 장기화로 제품별 수요 및 공급망의 변동성이 지속될 수 있으나 시장 변화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고 사업 운영의 안정성을 확보해 나가겠다"며 "OLED 부문은 성과 창출이 본격화되고 있으며, LCD 부문은 하이엔드 IT 제품 중심으로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