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교육부, "외국인 유학생 입국 전 백신 맞아야" 강력 권고

등록 2022.01.27 12:00:00수정 2022.01.27 12:2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미크론 유행…대학 유학생 보호·관리 방안
미접종자 입국 후 접종 지원…관리번호 부여
특별입국절차 강화…입국 후 모두 열흘 격리
"입국 불허 방역강화국 등 비대면 수업 지원"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공항사진기자단 = 지난해 7월7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검역소에 백신접종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도착한 교민, 유학생, 외국인등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DB). 2022.01.27.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김정현 기자 = 교육부가 오미크론 확산을 막기 위해 대학 외국인 유학생에게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받은 뒤 입국할 것을 강력 권고했다. 미접종자는 입국 후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교육부는 대학 유학생의 건강 보호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2022학년도 외국인 유학생 보호·관리 방안'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교육부와 대학들은 코로나19 유행 첫 해인 2020년부터 입국 직후 유전자증폭(PCR) 검사, 별도 수송편을 활용한 동선 분리 등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해왔다.

국내 만 18~49세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해 8월부터 델타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국내에 장기 체류하는 외국인 유학생들에게도 접종을 독려해 왔다.

이번 방안을 통해 각 대학들은 유학생들이 입국하기 전에 자국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도록 권고한다.

다만 스푸트니크V 등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인정하지 않는 백신을 맞은 경우 미접종자로 본다. 현재 WHO가 사용을 승인한 백신은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모더나 ▲시노팜 ▲시노백 ▲코백신 ▲코보백스 ▲코비실드 등 9종이다.

미접종자나 WHO가 인정하지 않은 백신을 맞은 유학생은 입국 후 열흘 간의 자가격리 기간 동안 대학과 지방자치단체가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서울대, 경희대, 한국외대 외국인 유학생 3명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시 미추홀구 소재의 A씨 목사 부부의 교회에 방문한 뒤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지난해 12월7일 서울대학교내 코로나19 분자진단 검사장에서 학생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이들은 지난 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오미크론 의심 환자로 분류된 뒤 최종 변이 감염자로 확인됐다. 인천에 이어 서울에서도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대학가를 중심으로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021.12.07. kkssmm99@newsis.com


유학생들이 백신을 맞으려면 외국인등록번호가 필요한데, 새로 입국한 경우 발급에 한 달 가량 걸리는 점을 감안해 접종을 위한 관리번호 발급을 돕는다.

접종을 마친 유학생은 해외 또는 국내에서 발급받은 예방접종증명서를 보건소에서 등록,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혜택을 받도록 한다.

교육부는 특별입국절차에 오미크론 변이 유행에 따른 방역 당국의 강화된 방역조치를 적용한다. 출국일 48시간 이전 PCR 검사를 받은 음성확인서를 내야 한다. 모든 해외 입국자는 입국 후 열흘간 자가격리를 진행하며, 방역교통망을 통해 내국인과 동선을 분리한다.

아울러 법무부, 행정안전부를 통해 입국 유학생 정보를 받아 매일 대학, 지자체에 제공한다. 다국어 지원 등 유학생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에는 다음달부터 9월까지 터미널(T1·T2)에 산하 국립국제교육원이 주관하는 전용 안내 창구를 마련한다.

대학은 유학생 입국 전에 연락처, 주소 등 개인정보를 파악하고 입국 후 교육부와 지자체 등에 보고하는 등 연락망을 갖춰야 한다. 자가격리 기간 중에는 앱 등을 통해 1일 1회 이상 건강상태를 살피는 등 관리한다.

아울러 유학생들이 특정 시기에 집중적으로 입국하지 않도록 '입국 시기관리 계획'을 세워 지자체에 공유해야 한다. 지자체가 이를 근거로 자가격리 시설, 관리 인력, 방역 물품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유학생 자가격리 장소도 대학이 찾아야 한다. 기숙사, 학내 남은 시설을 우선 활용하되, 인원 부족 등으로 수용이 어려울 경우 학교 밖 시설을 확보해야 한다.

교육부는 대학에 유학생 입국 시기를 대면 수업 재개 여부 등 1학기 학사 방침을 확정한 이후로 정하도록 지도했으며, 대학혁신지원사업, 근로장학금 등을 방역물품, 관련 인건비 등에 쓸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우리 정부가 방역강화 대상국가로 지정하는 등 국내 입국이 어려운 유학생들에 대해서는 현지에서 대학 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불가피하게 입국이 지연되거나 어려운 학생들에게는 가능한 범위 내에서 온라인으로 수업을 진행하거나, 휴학 가능 횟수 등 규제를 풀어주는 방식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철 차관은 "오미크론 확산으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으므로 국내로 들어오는 외국인 유학생을 관리·지원하는 것이 대학과 지역사회의 안전을 위해서도 매우 중요하다"며 "유학생 안전 확보, 지역사회로의 감염 유입 차단을 위한 중앙 정부·대학·지자체 간의 공동대응체계가 원활하게 작동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