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병관 대장동 맞짱토론' 제안에 안철수 "맞짱이 아닌 시민토론해야"(종합)

등록 2022.05.16 11:27:42수정 2022.05.16 14:27: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최진석 기자 = 경기 성남시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가 13일 오전 경기 성남시 대장동 인근의 한 카페에서 원주민들과 대장동 개발사업 전반에 대해 대화를 나눈 뒤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안철수 캠프 제공) 2022.05.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성남=뉴시스]신정훈 기자 =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16일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를 상대로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해 '맞짱토론'을 제안했다.

김 후보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안 후보가 성남은 조커가 판치는 고담시와도 같다'며 성남 시민과 분당판교, 대장동 주민을 모욕했다"며 "정말 분당판교가 '고담'인지 아니면 안 후보의 모욕주기식 정치공세인지 시민들 앞에서 토론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안 후보가 무연고지인 분당갑에 출마한 명분이 대장동인 것을 안다"며 "가능하면 빠른 시간 안에, 무제한 방식으로 토론할 것을 제안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에 대해 안철수 후보 선거사무소 관계자는 "오는 26일날 김병관 후보와의 토론회가 예정돼 있다"면서도 "다만 대장동개발사업과 관련한 맞짱토론은 이재명 후보와의 진실된 토론이 먼저 실행되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안철수 후보는 "김병관 후보가 제안한 '맞짱토론'의 대상이 틀린것 같다"며 "토론에 시민들도 참여하는 시민토론으로 하는게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