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한금융지주, 아시아신탁 완전자회사 편입

등록 2022.05.17 11:32: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신한금융그룹 사옥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신한금융지주는 아시아신탁의 잔여 지분 40%를 인수했다고 17일 밝혔다.

신한금융은 지난 2019년 5월 아시아신탁의 지분 60%를 인수하고 자회사로 편입한 바 있다. 이번 잔여 지분 인수로 아시아신탁은 100% 완전자회사로 편입됐다.

회사에 따르면 아시아신탁은 자회사 편입 후 '하나의 신한'(One-Shinhan) 협업을 통해 사업 영역을 확대해 왔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 신규 수주 계약액이 2018년 174억 대비 약 10배 증가한 1897억원으로 성장했다.

지난 3년간 책임준공형 관리형 토지 신탁 분야에서의 성장을 통해 지난해 신규 수주 계약액 1108억원으로 시장점유율(MS) 1위를 달성했다. 당기순이익은 2018년 242억원에서 지난해 758억으로 3배 이상 증가하며 그룹의 비은행부문 주요 자회사로 발돋움했다.

아시아신탁은 이달 말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신한자산신탁'으로 사명을 변경할 예정이다.

그룹 관계자는 "이번 아시아신탁의 완전자회사 편입으로 그룹의 부동산 사업부문 역량이 확대되고 나아가 원-신한 관점의 그룹사 협업이 더욱 활성화될 것"이라며 "포트폴리오 관점에서 신한금융그룹의 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