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CNN 인터뷰 "北에 유화적인 시대 끝나…北핵 도발 강력 대응"

등록 2022.05.23 18:07:06수정 2022.05.23 18:38: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 5년동안 대북 접근 방식은 실패로 입증됐다"
'북한 7차 핵실험 대처' 묻자 "이전 정부와는 다를 것"
"북한을 망하게 할 생각은 없어…함께 번성하길 바라"
"北핵무장 강화, 평화·번영에 도움 안 돼"…단호한 입장

associate_pic

(사진=CNN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을 달래는(appeasing) 시대는 끝났다"며 "한국과 북한의 관계는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으로부터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실험 도발에 대해 "이전 정부와는 다를 것"이라며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윤 대통령은 23일 오후 공개된 CNN 인터뷰에서 "우리가 할 일은 그저 일시적으로 북한의 도발이나 갈등에서 벗어나는 게 아니다"며 연신 단호한 입장을 이어갔다.

윤 대통령은 또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난하며 "지난 5년 동안 이러한 접근 방식은 실패했다는 게 입증됐다"고 강조했다.
 
다만 "북한을 망하게 할 생각은 전혀 없고, 북한이 대한민국과 함께 번성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화의 재개의 공은 김 위원장이 쥐고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핵무장을 강화한다고 해서 평화와 번영에 도움이 된다고 보지 않는다. 아울러 북한이 현재와 같은 상태를 장기적으로 지속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7차 핵실험을 실시할 경우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번 정부의 대처는 이전 정부와 다를 것이다.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 행위에 대해서도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하여 북한의 도발을 저지할 것이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