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향 좋고 영향 풍부한 하동매실 본격 출하 시작

등록 2022.05.25 12:42: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첫 수매가격, 왕특대 기준 ㎏당 2100∼2300원

associate_pic


[하동=뉴시스] 차용현 기자 = 청정 지리산과 섬진강 일원에서 생산돼 향 좋고 영양이 풍부한 경남 하동매실이 본격 출하를 시작했다.

하동군은 매실 주산지인 하동읍·악양·적량·횡천면 일원에서 햇매실 수확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지난 24일 하동농협에서 올들어 첫 수매를 실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첫 수매가격은 왕특대 기준으로 ㎏당 2100∼2300원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가격대가 형성됐다.

하동군은 국내 매실 주산지 중 하나로 청정 지리산 자락에서 1200여 농가가 273㏊에서 연간 3200여t의 매실을 생산하고 있다.

하동매실은 일교차가 큰 지리적 특성과 섬진강의 맑은 물, 지리산의 좋은 토양의 영향으로 향이 좋고 영양이 풍부해 국내 최고의 품질을 자랑한다.

매실은 예로부터 천연 건강식품으로 선조들이 약으로 사용해 왔으며 현대에 와서는 매실에 대한 많은 연구로 식중독 예방, 피로회복, 체질개선, 간장보호, 간 기능 향상은 물론 해독작용 및 소화불량 해소 등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그리고 매실에 들어있는 구연산과 비타민, 각종 무기성분은 항산화 작용과 숙취해소, 피부미용에도 좋아 자연이 준 최고의 선물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동군 관계자는 “섬진강과 지리산 자락의 하동군은 기후와 토양이 매실 생산에 적합해 품질이 뛰어나고 향과 영양도 풍부하다”며 “앞으로 보다 높은 품질의 하동매실 생산을 지원하기 위해 과원관리, 병해충 적기 방제 등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