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진실화해위, 한국전쟁 당시 종교인 학살사건 직권조사 결정

등록 2022.05.25 16:56: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희생된 기독교인 1100여명 추정
"피해 규명 넘어 원인·성격 규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정근식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이 지난해 12월9일 오전 서울 중구 위원회 회의실에서 2기 위원회 출범 1주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2.09.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전재훈 기자 = 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가 한국전쟁 시기 종교인 학살 사건에 대한 직권조사를 결정했다.

진실화해위는 지난 24일 제33차 위원회를 열고 '한국전쟁 전후 적대세력에 의한 기독교 등 종교인 학살사건'에 대한 직권조사 개시를 의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조사 개시 결정은 2기 진실화해위원회 출범 이후 25번째다.

진실화해위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1950년 9월 하순을 전후해서 발생한 기독교인 집단 학살 사건이다.  당시 적대세력은 주로 우익단체에서 활동하며 인민군이나 좌익들과 대립하는 기독교인들을 공산화에 반대하는 반동으로 규정, 집단 학살을 자행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진실화해위는 연구용역 결과 한국전쟁을 전후해 1100여명에 이르는 기독교인이 광범위한 지역에서 희생된 사실이 드러났다고도 밝혔다.

진실화해위는 해당 사건과 관련해 접수된 38건의 사건을 조사할 계획이다. 진실화해위는 "구체적인 피해 사실 규명과 더불어 역사적인 맥락에서 기독교인 등 종교인 학살 피해의 원인과 성격을 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진실화해위는 해당 사건을 직권조사하기로 결정한 배경에 대해 ▲희생규모가 적지 않은 데 비해 기독교인 등 종교인 희생사건에 대한 진실규명이 미흡한 실정 ▲1기 진실화해위에서 제대로 다뤄지지 않은 점 ▲개인의 생명권이 박탈된 반인권적 사건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