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키움, LG 3연전 싹쓸이…606일 만의 단독 2위

등록 2022.05.26 21:44:32수정 2022.05.26 22:47: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LG에 12-5 대승
8번 타자 푸이그, KBO리그 입성 후 두 번째 4타점 경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6대2로 승리를 거둔 키움 홍원기 감독이 푸이그 등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2022.04.17.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타격감이 완전히 오른 키움 히어로즈가 단독 2위로 올라섰다.

키움은 2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 KBO리그 LG 트윈스전에서 12-5 대승을 거뒀다.

주중 3연전을 모두 챙긴 키움은 27승20패로 LG(26승21패)를 밀어내고 단독 2위로 올라섰다.

키움이 단독 2위에 등극한 것은 2020년 9월27일 이후 606일 만의 일이다.

LG 3연전 전승은 2020년 6월23~25일 잠실 원정 이후 꼭 700일 만이다. 당시 키움은 23일 경기를 잡은 뒤 25일 더블헤더(24일 우천취소)로 3연승을 완성했다. 정상 진행된 LG와의 3연전을 온전히 다 이긴 것은 2015년 5월1~3일(잠실)이 마지막이었다.

타격 부진으로 8번 타순까지 내려간 푸이그는 4타수 2안타 4타점으로 감각을 끌어올렸고, 선발 에릭 요키시는 5⅓이닝 8피안타 3실점으로 시즌 6승(3패)째를 가져갔다.

여러 기록을 쌓은 키움이지만 마냥 웃을 수는 없었다. 이적 후 복덩이로 자리매김한 김태진은 9회 마지막 수비 때 1루수로 땅볼을 처리하다가 오른 발목이 심하게 접질려 들것에 실린 채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LG의 연패는 4경기로 늘었다. 선발 플럿코가 5이닝 6피안타 6실점(4자책)으로 흔들렸고, 타선도 적재적소에 터지지 않았다.

키움은 3회초 빅 이닝으로 주도권을 잡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키움 히어로즈 푸이그가 12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KBO NC 다이노스와의 경기 6회말 2사 만루에서 홈런을 날리고 있다.  (사진=키움 히어로즈 제공) 2022.04.1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선두타자 푸이그의 내야 땅볼을 LG 2루수 송창의가 빠뜨린 것이 대량 득점의 시작이었다. 푸이그는 2루에 안착했다. 키움은 1사 후 새 테이블 세터 김태진-김휘집의 연속 2루타로 어렵지 않게 2점을 가져갔다.

이정후의 자동 고의4구와 김혜성의 안타로 베이스를 가득 채운 뒤에는 송성문이 좌중간을 완전히 가르는 3타점 2루타를 날렸다. 스코어는 5-0까지 벌어졌다. 2사 1,2루에서는 3회에만 두 번째 타석을 맞이한 푸이그가 좌전 적시타로 6-0을 만들었다.

3회말 허도환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만회한 LG는 5회 허도환-송찬의의 적시타로 3-6까지 따라붙었다.

달아오르는 듯 했던 경기는 7회 키움 쪽으로 완전히 기울었다. 키움은 만루에서 폭투와 푸이그의 싹쓸이 2루타로 4점을 추가해 LG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LG는 7회 두 차례 자동 고의4구 작전을 펼쳤으나 모두 곧장 실점했다. 오히려 대량 득점을 자초한 셈이 됐다.

키움은 8회에도 2점을 보탰다. LG가 9회 2점을 만회했지만 이미 승기는 키움 쪽으로 넘어간 뒤였다.

한편 키움 전병우는 7회 심판의 스트라이크 판정에 항의하다가 퇴장 처분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