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천, 행운의 자책골…성남 잡고 7경기 만에 승리

등록 2022.05.29 18:42: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인천 송시우.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가 행운의 자책골로 7경기 만에 승리를 거뒀다.

인천은 29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성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5라운드 홈 경기에서 상대 수비수 이재원의 자책골에 힘입어 1-0 승리했다.

지난 4월5일 대구FC전(2-1 승리) 이후 6경기에서 4무2패로 승리가 없던 인천은 7경기 만에 값진 승리를 따냈다.

승점 24(6승6무3패)가 된 인천은 상위권 경쟁을 이어갔다.

반면 지난 14라운드에서 FC서울을 1-0으로 누르고 시즌 첫 연승에 도전했던 성남은 자책골로 눈물을 흘리며 최하위(승점 9 2승3무10패)에 머물렀다.

경기를 주도한 인천은 전반 43분 김도혁의 중거리 슛이 크로스바를 때리는 등 골 운이 따르지 않았다.

계속해서 두드리던 인천은 행운의 자책골로 웃었다. 후반 33분 성남 이재원이 인천 이주용의 크로스를 막는 과정에서 자책골로 나왔다.

승기를 잡은 인천은 뮬리치를 앞세운 성남의 공세를 막아내며 1-0 승리를 지켰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