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판 대장동’ 오등봉공원사업 감사원까지 갈까

등록 2022.06.29 10:04:26수정 2022.06.29 10:16: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영훈 제주지사 당선인 측 “문제 있다면 의뢰”
7월 1일 취임 후 업무보고 받고 나서 판단 귀추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뉴시스 제주취재본부와 인터뷰하는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이정민 기자 =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이 지난 대선 당시 ‘제주판 대장동 사업’으로 불린 오등봉공원민간특례사업에 대한 감사원 감사 의뢰 의사를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29일 제주도지사직 인수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오영훈 당선인은 오등봉사업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고 취임 후 곧바로 해당 사업을 들여다볼 계획이다. 문제가 있다면 제주도감사위원회가 아닌 감사원에 감사를 의뢰한다는 입장이다.

오 당선인도 최근 도내 인터넷 언론 매체들과의 인터뷰에서 “사업 자체를 반대하지 않지만 일부 민간 개발사업자에게 과도한 특례가 주어지는 방향으로 설계됐다는 점은 비판 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사원에 감사를 요청해 사업자 선정 과정을 비롯한 전반에 대해 면밀히 살피고 위법 여부를 가려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오 당선인 측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당선인의 입장은 (취임 후 도청에) 들어가서 살펴보고 문제가 있다면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선인이 아직까지 오등봉사업에 대한 세부 업무까지 보고 받지는 못했다”며 “7월 1일 정식 취임 후 업무를 시작하면 여러 현안을 정식으로 보고 받을 것이다. 이 과정에서 문제 여부를 파악해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등봉공원개발사업은 지난 2020년 7월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의 자동 실효가 적용되는데 따른 민간특례사업이다. 공원시설에 2340억원, 공동주택(1429가구) 등 비공원시설 5822억원 등 총 8162억원이 투입된다.

지난 대선 당시 후보로 나서며 ‘대장동 일타 강사’로 등장한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이 제주도지사로 재직하던 시절 허가한 사업이다. 지난 4월 26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84차 원내대책회의에서는 박영순 원내부대표가 “원 후보자는 제주시의 민간특례사업 부적합 판단에도 불구하고 TF를 만들어 사업을 감행했고, 비공개 추진을 지시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73jm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