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손상환자 116만명, 입원환자 중 최다…평균 13일 입원

등록 2022.06.30 09:30: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연간 입원 환자 중 최다…96.2%는 사고로 발생
추락·낙상>운수사고>부딪힘 순…평균 13일 입원
15~24세 의도성 자해, 폭행 환자 평균보다 많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각종 사고와 재해, 중독 등 외부적 위험 요인에 의해 발생한 손상 환자가 116만명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2019 퇴원손상통계를 발간했다고 30일 밝혔다.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입원 환자는 총 723만명이었으며 이 중 손상 환자가 16.1%인 116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손상 환자 중 남자가 53.2%를 차지했다. 다만 65세 이상의 경우 여성 환자가 더 많았다.

손상 환자의 96.2%는 의도적이지 않은 사고에 의한 환자다. 의도성 자해 환자는 1.8%, 폭행에 의한 환자는 1.5%다.

손상 기전을 보면 추락·낙상 환자가 42.1%로 가장 많고 운수사고 27.8%, 부딪힘 10.8% 순이다.

associate_pic


손상 환자의 평균 재원일수는 13일로, 전체 입원 환자의 평균 재원일수 8일보다 길었다. 불·화염·열에 의한 환자의 평균 재원일수가 17일로 가장 길고 추락·낙상 14일, 운수사고 11일, 부딪힘 10일 등이다.

남자의 경우 폭행이 1.9%로 전체 평균보다 높았고 의도성 자해 환자는 1.6%로 평균보다 낮았다.

반면 여성은 의도성 자해 환자가 2.1%로 더 높았고 폭행은 1.1%로 낮았다.

15~24세 연령층에서는 의도성 자해 환자가 3.2%, 폭행에 의한 환자가 3.6%로 각각 평균을 상회했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손상은 고위험군의 특성에 맞게 환경과 위험요인을 적절히 통제함으로써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며 "손상조사감시사업을 통해 손상 발생 위험요인을 찾아내고, 이를 근거로 예방관리사업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