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물폭탄' 맞은 서울…동부간선로·올림픽대로 곳곳 통제

등록 2022.06.30 13:57: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랑천 상승 등 동부간선 전구간 통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호우경보가 내려진 30일 오전 서울 성동구 성수대교 북단 인근 도로가 동부간선도로 통제로 인해 출근길 정체를 빚고 있다. 2022.06.30.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에 내린 집중호우로 동부간선도로와 올림픽대로 등 주요 도로 곳곳이 통제되고 있다.

서울시는 30일 중랑천 수위 상승으로 동부간선도로 전구간(수락지하차도~성수JC)을 오후 1시35분 기준 전면 통제한다고 밝혔다. 한때 폭우 상황이 잦아들면서 오전 11시30분 통제를 해제했다가 다시 재개한 것이다.

올림픽대로 진입 여의상류 IC로의 교통도 오전 11시40분부터 통제됐다. 한강대교 수위 통제기준인 4.4m를 넘어선 데에 따른 조치다.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미리 교통상황을 확인하고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달라고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