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 복지위원 "김승희는 범죄 혐의자…尹대통령, 지명철회해야"

등록 2022.06.30 14:56: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빌딩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22.05.30.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21대 국회 전반기 보건복지위원들은 3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승희 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수사의뢰한 데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즉각 지명철회하고 대국민 사과를 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김성주·강병원·고영인·남인순·서영석·신현영·정춘숙·최종윤·최혜영·허종식 의원 등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김 후보자가 대검 수사를 받는 범죄 협의자가 됐다. 더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하겠냐"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김 후보자에 대한 호칭을 '장관 후보자'라고 계속 써야 할지 국민 여러분께 송구할 따름"이라며 "김 후보자는 국회의원 시절 사용했던 렌터카 보증금 1857만원과 배우자 차량 보험금 34만5900원에 대해 정치자금법을 위반해 사용한 것을 시인하고 중앙선관위에 최근 반납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자금법 제2조 3항의 '사적용도', 그리고 '부정한 용도로 지출'한 혐의를 받고 있고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는 범죄"라며 "김 후보자의 고집과 욕심은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더없는 부담을 주게 됐고 국민의 건강과 복지를 위기로 몰아넣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호영 전 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이은 두 번째 부적격 장관 김 후보자를 보면서 민주당 전반기 복지위원들은 참담함을 느낀다"며 "윤석열 정부의 있는지 없는지 부실한 인사검증시스템 때문에 왜 야당의원들이 나서야 하냐"고 반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