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희대병원, 한국뇌졸중등록사업 '최우수병원' 선정(KH Univ. Hospital selected as the best hospital for the Korean Stroke Registration Project)

등록 2022.07.01 09:00:27수정 2022.07.01 13:54: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뇌졸중학회 '뇌졸중등록사업 최우수병원' 선정
2003년부터 뇌졸중 치료자료 1만건 이상 분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경희의료원 전경. (사진= 경희의료원 제공) 2022.06.29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경희대병원은 지난달 4일 대한뇌졸중학회가 선정하는 2022년 한국뇌졸중등록사업 최우수병원으로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우리나라에서는 1년에 10만 명 이상의 뇌졸중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뇌졸중을 포함한 뇌혈관 질환은 주요 사망원인 4위다. 치료기술의 발달로 사망률은 낮아지고 있지만 인구 고령화로 발생률은 줄지 않고 있다. 발병 이후 신경학적 장애, 인지기능 저하 등의 후유 장애로 치료가 장기화되는 경우가 많아 사회·경제적 부담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대한뇌졸중학회가 지원하는 한국뇌졸중등록사업은 한국의 급성 뇌졸중·일과성 허혈 발작 환자의 데이터를 수집해 한국 뇌졸중 진료의 질을 모니터링해 개선하기 위한 활동이다. 2001년 시작된 뇌졸중등록사업에는 현재까지 86개 병원이 참여했고, 25만 건 이상의 뇌졸중 치료 자료가 축적됐다. 경희대병원은 2003년부터 참여해 교수, 전공의, 전문간호사, 연구간호사의 노력으로 1만건 이상의 뇌졸중 치료 자료를 수집 분석했다.

허성혁 경희대병원 뇌신경센터 교수는 “뇌졸중 극복을 위해 참여해 온 한국뇌졸중등록사업에서 최우수병원으로 선정돼 영광”이라면서 “한국의 급성 뇌졸중 특성을 파악하고 전문적인 진료지침을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희대병원 뇌신경센터는 대한뇌졸중학회로부터 인증 받은 뇌졸중 집중치료실을 운영하고 있다. 앞서 뇌신경센터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급성기뇌졸중 적정성 평가에서 최우수등급을 받았다. 지난해 대한뇌졸중학회로부터 '재관류 치료 뇌졸중센터' 인증도 받았다.

Kyung Hee Univ. Hospital selected as the best hospital for the Korean Stroke Registration Project

Kyung Hee University Hospital announced that it was selected as the best hospital for the 2022 Korean Stroke Registration Project by the Korean Stroke Society.

According to Kyung Hee University Hospital, there are more than 100,000 new stroke patients in Korea every year, and cerebrovascular disease, including stroke, is the fourth leading cause of death. Although the mortality rate is lowering due to the development of treatment technology, the incidence rate is not decreasing due to the aging of the population. Since the onset of the disease, treatment is often prolonged due to neurological sequelae and cognitive decline, so the socioeconomic burden continues to increase.

The Korean Stroke Registry is supported by the Korean Stroke Society to monitor and improve the quality of stroke care in Korea by collecting data from patients with acute stroke and transient ischemic attacks of major hospitals in Korea.

The registration project started in 2001 and 86 hospitals have participated and accumulated more than 250,000 stroke treatment data so far. Kyung Hee University Hospital has been participating since 2003 to collect and analyze more than 10,000 stroke treatment data with the efforts of professors, residents, nurses, and research nurses of neurology department.

Prof. Sung Hyuk Heo of Kyung Hee University Hospital's  Neurological Center Neuroscience Center said, "It is an honor to be selected as the best hospital in the Korea Stroke Registration Project. We will do our best to maintain good quality of stroke registration and provide better stroke care to overcome stroke.“

Meanwhile, Kyung Hee University Hospital's Neuroscience Center received the highest grade in the Acute Stroke Adequacy Assessment by the Health Insurance Review and Assessment Service and operates a stroke unit certified by the Korean Stroke Society. In 2021, it additionally acquired the certification of thrombectomy-capable stroke center from the Korean Stroke Society.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