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홍근 "의장 선출, 하자 없어…밥값지원법 등 민생 챙길 것"

등록 2022.07.01 10:23: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與, 통 큰 결단에 양보안 속히 제시할 것 촉구"
"비과세 식대비 한도 月 10만원→20만원 상향"

associate_pic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 6월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자간담회를 갖고 오는 4일 본회의를 열어 후반기 국회의장을 선출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서울=뉴시스] 이창환 여동준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오는 4일 본회의에서 민주당이 후반기 국회의장을 선출키로 한 데 대해 국민의힘이 '불법'이라고 지적하자 "국회법 14조, 18조에 의거해 후반기 의장을 선출하는 것은 그 어떤 절차적 하자도 없다는 것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반박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서 "최소한 입법부 수장의 장기 공백이라도 없도록 우선 국회의장을 선출해서 시급한 민생 경제에 대응해야 하지 않겠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당초 민주당은 7월 임시국회 소집 첫날인 이날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열 계획이었으나, 주말 동안 여야 간 추가 협상을 위해 오는 4일에 열기로 전날 연기한 바 있다.

그는 "국민의힘도 법사위원장 양보라는 민주당의 통 큰 결단과 민생 경제의 심각한 위기 상황을 고려해 이번만큼은 수용 가능한 양보안을 속히 제시할 것을 촉구한다"며 "원내 1당인 야당을 공격해서 굴복시키려는 데만 골몰하지 말고 진정으로 타협하고 포용하는 협치의 정치를 보여주는 것은 국정 운영의 무한책임 지고 있는 집권 여당의 몫"이라고 했다.

이어 "국회 개점휴업 한 달 동안 민생 경제의 위기로 인한 국민 시름은 더 깊어졌다"며 "계속 정쟁하는 식물국회냐, 제대로 일하는 민생국회냐 선택하는 것은 이제 국민의힘 결단에 달려있다. 우리는 마지막 순간까지 여당이 전향적인 양보안을 갖고 국회 정상화의 길로 들어서길 인내하며 기다리겠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소비자물가가 6%대 가까워지자 직장인들은 점심 밥값이라도 아껴보자며 도시락을 싸거나, 편의점에서 한 끼를 때운다고 한다"며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도록 민주당은 밥값 지원법을 검토하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물가 현실에 맞춰 19년째 그대로인 비과세 식대비 한도를 월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하겠다"며 "원 구성 논의는 계속하겠지만, 다음 주 국회가 열리는 대로 밥값 지원법을 비롯해 유류세 대폭 인하 등 시급한 민생 입법부터 챙기겠다. 국민의힘도 더 이상 몽니 부리지 말고 고통받는 국민을 위해 협치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