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급 부족·화물연대 파업에…국내車, 실적 감소세(종합)

등록 2022.07.01 18:17:48수정 2022.07.01 18:2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 8일째인 14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앞 시민광장에 기아 오토랜드 광주사업장에서 완성된 수출차량이 임시 주차돼 있다. 2022.06.14.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정윤아 기자 = 글로벌 반도체 수급난의 여파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화물연대 파업 등까지 겹치면서 국내 완성차업계 5개사의 판매실적도 감소세를 이어갔다.

1일 각사 집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기아·한국지엠·르노코리아자동차·쌍용자동차 등 국내 5개 완성차업체의 6월 판매량(반조립제품 수출 제외)은 총 64만5822대로 전년 동월(66만209대) 대비 2.2% 감소했다.

국내 판매량은 12만1153대로 10.1% 감소했고 해외 판매량은 52만4669대로 0.1% 줄었다.

업체별로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에서 5만9510대, 해외에서 28만1024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4만534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달보다 4.5% 감소한 실적을 기록했다. 국내 판매의 경우 13.0% 감소했고 해외 판매는 2.5% 감소했다.

국내시장에서는 세단의 경우 그랜저 7919대, 쏘나타 4717대, 아반떼 3310대 등 총 1만5975대가 팔렸다. 레저용차량(RV)은 팰리세이드 5760대, 싼타페 2913대, 투싼 2864대, 아이오닉5 1507대, 캐스퍼 4401대 등 총 2만6대가 팔렸다.

포터는 6980대, 스타리아는 2451대 판매됐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은 2890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90 2456대, G80 3630대, GV80 1745대, GV70 2219대, GV60 670대 등 총 1만1208대가 판매됐다.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1∼6월) 누적 판매량은 187만7193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6% 줄었다. 상반기 누적 국내 판매량은 33만4396대, 해외 판매량은 154만2797대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4%, 6.2%씩 감소한 실적을 기록했다.

기아는 지난달 국내에서 4만5110대, 해외 21만3500대 등 전년 동월 대비 1.8% 증가한 25만8610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국내는 8.5% 감소했지만 해외서 4.3% 증가했다.

차종별로 스포티지가 4만3201대 판매돼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셀토스가 2만3806대, 쏘렌토가 1만9399대로 뒤를 이었다.

국내에서는 쏘렌토가 5593대로 가장 많이 팔린 가운데 RV 모델은 카니발 5590대, 스포티지 4513대, 니로 3821대 등 총 2만5681대가 판매됐다. 승용 모델은 K8 4012대, 레이 3812대, 모닝 2414대, K5 2352대 등 총 1만4837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4386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4592대가 판매됐다.

해외에서는 스포티지 3만8688대, 셀토스 2만545대, K3(포르테) 1만7358대 순으로 판매됐다.

이에 따라 기아는 올해 상반기 국내 26만2532대, 해외 115만6085대를 판매해 총 141만8617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 감소한 실적을 기록했다.

associate_pic

[의왕=뉴시스] 김종택기자 = 화물연대 총파업 일주일째인 13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에 운행을 멈춘 대형 화물차량들이 줄지어 서 있다. 2022.06.13. jtk@newsis.com

한국지엠은 지난달 내수 4433대, 수출 2만2255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0.7% 감소한 2만6688대의 판매실적을 보였다. 다만 지난해 6월 이후로는 최고 실적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내수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22.8% 감소한 가운데 쉐보레 스파크와 트레일블레이저가 각각 1205대, 1987대 판매됐다. 수입 픽업트럭인 쉐보레 콜로라도는 264대 판매되면서 전년 동월 대비 31.3%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5.3% 증가해 지난해 2월 이후 최고 실적을 거뒀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동일한 차량 플랫폼을 공유하는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 총 1만5692대가 수출되면서 실적을 견인했다.

한국지엠은 상반기 기준으로는 내수 1만7551대, 수출 10만5205대로 총 12만2756대의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르노코리아도 지난달 내수 7515대, 수출 4496대로 총 1만2011대를 판매하면서 전년 동월 대비 15.2% 감소한 실적을 보였다. 내수 판매의 경우 34.0% 증가했지만 수출에서 47.5%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내수시장에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M6는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한 4386대를 판매하면서 내수 실적을 이끌었으며 쿠페형 SUV인 XM3가 전년 동기 대비 65.9% 증가한 2596대 판매됐다. 수출에서는 XM3(수출명 르노 뉴 아르카나)가 3832대 선적돼 총 누적 수출 10만1900대를 기록했다.

상반기 누적 판매량은 총 7만6156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2% 증가했다.

쌍용차는 지난달 내수 4585대, 수출 3394대(반조립제품 수출 제외)로 전년 동월 대비 5.8% 감소한 7979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반조립제품(CKD) 수출까지 포함하면 총 8009대를 판매했다.

수출물량 증가세가 이어지며 지난 3월 이후 4개월 연속 8000대 판매를 넘어섰다. 다만 수출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부품 수급 제약이 지속되면서 수출은 1만대 이상의 선적 적체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완성차업계 전반적으로 반도체를 비롯한 각종 부품 수급 부족 여파로 장기적인 판매 부진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상반기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및 중국의 코로나19 도시 봉쇄 등의 여파로 생산에 차질을 빚은 데다 지난달에는 화물연대 파업까지 겹치는 등 악재가 계속되면서 생산·판매에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반도체 수급난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에 이어 화물연대 파업까지 겹친 데다 원자재가격 인상 및 금리 인상 등으로 경기침체 우려까지 닥치면서 전반적으로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