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그린피스 "현대·기아차 10개 모델, 독일 배기가스 검사 불합격"

등록 2022.07.04 17:54: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ix30, i20, i30, 싼타페, 투싼 등 유럽 주력 모델
조사 결과 배기가스 기준치 초과…4~11배 배출
독일 검찰, 현대·기아차 현지 사무소 압수수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재훈 기자 =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현대·기아차 10개 모델이 독일의 배기가스 검사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린피스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대·기아차가 지난 28일(현지 시각) 독일에서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것과 관련해 확인 조사를 벌인 결과,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현대·기아차 10개 모델이 배기가스 검사를 받았으며, 조사를 받은 모델 모두에서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기준치를 초과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2015년 폭스바겐의 배기가스 저감장치 조작 사건, 이른바 '디젤게이트'를 계기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독일 연방도로교통청(KBA)과 독일 환경단체(DUH)가 검사 업무를 수행했다"면서 "검사 결과 현대·기아차 10개 모델은 모두 실제 도로 운행 중 실시한 배기가스 검사에서 실험실 인증검사 때와 비교해 훨씬 많은 유해 배기가스를 배출했다"고 했다.

그린피스는 해당 10개 모델 중 i20·ix30·싼타페·투싼·쏘렌토 등 5개 차종의 질소산화물 배출량 검사 결과를 입수해 공개했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KBA가 실제 주행 시 질소산화물 배출량을 측정한 검사에서 i20은 903.09㎎을 배출해 유로6의 기준인 ㎞당 허용치 80㎎보다 최대 11.2 배나 많이 배출했다. 현대 ix35는 1118.28㎎을 배출해 유로5 기준 ㎞당 180㎎보다 최대 6.2배 많은 질소산화물이 검출됐다.

DUH가 유로6 기준으로 실시한 검사에서도 현대 i20은 질소산화물을 ㎞당 861㎎ 배출해 기준치보다 10.8배 많았다. 기아 쏘렌토는 490㎎ 배출로 6.1배, 현대 싼타페가 421㎎로 5.3배, 이어 i30이 331㎎, 투싼이 329㎎ 배출로 둘 다 기준치보다 4.1배 많은 질소산화물을 배출했다.

독일 검찰은 현대·기아차의 모든 모델에서 배기가스가 기준치 이상 검출되자 배기가스 조작 장치를 의도적으로 부착했는지 조사하기 위해 현대·기아차의 현지 사무소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그린피스는 파악했다.

독일 환경청 교통국장 출신으로 DUH에서 배기가스 검사 업무를 맡은 악셀 프레데릭 박사는 "실제 도로에서 주행 측정을 한 모든 현대·기아차 모델에서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기준치를 초과했고, 10.8배 초과한 사례도 있었다"며 "현대·기아차가 실험실에서만 정화 성능을 높이는 장치 등 다양한 조작 장치를 사용하고 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그린피스는 현대·기아차에 ▲독일 당국으로부터 받은 검사 및 조사 내역 투명하게 공개할 것 ▲독일 외 한국 등 전 세계 다른 시장에서 불법 배기가스 장치를 사용한 사례를 밝힐 것 ▲내연기관차 판매에 주력하면서 친환경 기업인 양 홍보하는 그린워싱을 멈추고 2030년 글로벌 시장에서 내연기관차 판매를 중단할 것 등을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