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교조 "임태희 1호 정책 '9시 등교 폐지' 철회하라"

등록 2022.07.06 16:45:30수정 2022.07.06 17:4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6일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앞에서 전교조 경기지부 조합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9시 등교' 폐지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2022.07.06. (사진=전교조 경기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박종대 기자 = 전교조 경기지부는 6일 경기 수원시 조원동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의 ‘1호 공약’인 9시 등교 폐지 정책의 철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전교조 경기지부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재정 전 교육감 ‘9시 등교’ 정책을 시행하는 과정에서 학부모와 교사 등 교육주체들과 단위학교 의견수렴 과정을 소홀히 했다는 비판이 유효하다”며 “하지만 임 교육감은 제대로 된 민주적 여론수렴을 거쳐 ‘9시 등교’ 폐지를 결정했는지 반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현장은 교육감이 시행한 공약과제 1호에 충실하기 위해 등교시간을 바꿔야 하는지, 내년으로 미뤄야 하는지 골머리를 앓고 있다”며 “임 교육감은 ‘자율’이라는 이름 뒤에 숨어 ‘고등학생은 잠을 덜 재우고 공부를 더 시켰으면 한다’는 뜻을 학교 현장에 배포한 것으로, 행간을 읽은 관리자·행정가들은 눈치보기를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교육청은 어떤 철학에 의해 ‘9시 등교’ 정책을 폐지하려는지 설명해야 한다”며 “소수 어른의 욕망으로 강제 아침자습과 ‘0교시 부활’ 등이 예견되는 때에 학생 행복권을 지킬 방법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임 교육감은 이날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9시 등교’ 학교별 자율화로 인한 ‘0교시 부활’ 우려에 대해 “마치 ‘9시 등교’를 금지하는 것처럼 오해가 있는데 학교에서 그렇게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며 “융통성 있게 운영하고 싶은 학교는 그렇게 하도록 하자는 것으로, 자율이 정착되면 그것보다 강력한 힘은 없다”고 반박했다.

도교육청은 지난 1일 도내 초·중·고교에서 임 교육감의 주요 공약인 ‘9시 등교’를 학교 자율적으로 택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