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터뷰]정우성 "친구가 너무 큰 부담 짊어지는 게 싫었는데…"

등록 2022.08.10 05:43: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친구 이정재 연출작 '헌트' 주연 맡아
23년 인연 똑같이 영화감독으로 데뷔
"치열하게 했다…만족감 있는 결과물"
정우성, 이정재 출연 제안 4차례 거절
"정재씨가 너무 부담 커져 섭외 거절"
"결국 함께해…연출 부담 잘 이겨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아마 할리우드에도 이런 콤비는 없을 것이다. 젊은 시절에 영화 한 편을 함께 찍은 게 인연이 돼 친구가 됐고, 그 이후 20여년 간 같은 영화에 나온 적이 단 한 차례도 없는데도 가장 친한 친구로 긴 세월을 보냈다. 같은 동네에 살고, 같이 사업을 하고, 이런 저런 영화인들과 같이 어울린다. 그러다가 마침내 이 슈퍼스타 콤비는 23년만에 한 영화에서 만났다. 그리고 이 영화의 성공을 위해 온갖 홍보 일정을 같이 다니고 있다. 이제 이들은 우스개소리로 '부부'로 불린다. 영화 '헌트'로 관객을 만나는 배우 정우성(49)과 이정재(50)다.

두 사람에게 '헌트'는 각별한 의미가 있다. 두 사람이 주연을 맡았고, 이정재의 연출 데뷔작이기도 하면서 동시에 두 사람이 함께 제작한 작품이다. 아무리 영화가 수많은 사람이 참여하는 공동작업이라고 해도 '헌트'가 이 콤비의 작품이라는 건 분명하다. 20대 청춘스타였던 두 배우가 40대 후반 50대가 돼서도 여전히 과거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며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것 자체로도 한국영화계에 주는 의미가 남다르다. 최근 만난 정우성은 '헌트'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우리끼리 재밌게 하자고 혹은 우리가 멋있게 나오려고 찍은 영화가 아니에요. 이 영화를 성공시키기 위해서 그리고 이 영화의 의미를 퇴색하지 않으려고 치열하게 했어요. 열심히 해도 될까 말까 한 게 이 판이잖아요. 우리가 생각했던 기준점을 넘겼다는 만족감은 분명히 있어요." 그러면서 정우성은 "우리가 23년만에 한 영화에 나온다는 것에 절대 도취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우성과 이정재의 행보가 흥미로운 건 두 사람이 정말 모든 걸 함께하고 있다는 점이다. 심지어 배우 활동과 영화 제작 작업을 넘어 감독이 된 것까지 말이다. 정우성은 젊은 시절부터 연출에 대한 욕심을 수차례 드러냈다. 다만 이정재는 그런 적이 없었다. 그도 앞선 인터뷰에서 "'헌트' 이전에 단 한 번도 연출에 관해 생각해본 적이 없었다"고 했다. 그런데 결국 이정재 역시 연출을 하게 됐다. 이제 이들은 똑같이 배우 겸 감독이다. 두 사람이 특별한 관계라고 하지 않을 수 없는 대목이다.
associate_pic


"제가 영화 '보호자' 연출하고 있을 때, 촬영 끝나고 집에서 정재씨를 만나면 항상 '그러다 죽는 거 아니냐'고 했어요. 그땐 본인이 연출을 할 거라는 생각은 전혀 안 했던 시기였죠. 그러다가 어느 날 '헌트'를 자기가 직접 연출하는 거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더라고요. 제가 하라, 하지 말라 할 순 없는 일이죠. 그냥 웃겼어요. 저한테 죽는 거 아니냐던 정재씨가 이 지옥의 문을 열고 들어오고 있었으니까요."

이미 많이 알려진 것처럼 정우성은 이정재의 출연 제안을 네 차례 거절했다. 다른 이유가 있었던 건 아니었다. 이정재가 데뷔작으로 너무 큰 부담을 떠안지 않기를 바랐기 때문이었다. 이정재가 연출을 한다는 것만으로도 이미 매우 큰 리스크가 있는데, 거기다가 자신까지 참여하게 되면 업계나 관객의 눈높이가 지나치게 올라가게 되는 걸 걱정했다. 친구가 그 무거운 짐을 짊어지고 가는 걸 원치 않았다. 하지만 두 사람은 결국 또 같이 하게 됐다. 정우성은 "일이 그렇게 가더라"고 했다. "정재씨가 원하는 배우를 섭외하는 게 쉽지 않았고, 그렇다면 내가 해야 한다는 걸 알았다"는 것이다.

"그땐 계란 두 개를 한 바구니에 담아야 할 때라고 생각했어요. 터지더라도 가는 거였죠. 흥행은 누구도 알 수 없으니까, 최소한 욕 먹지 않을 정도의 만듦새로 해보자고 했어요. 이 얘기를 했던 날 많이 취했어요."

정우성은 자신이 해봤기 때문에 연출도 해야 하고 연기도 함께해야 하는 이정재의 고충을 잘 알았다. 올해 개봉할 예정인 영화 '보호자'에서 정우성 역시 연출과 연기를 같이 했다. 정우성은 그저 이정재 옆에 있어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직접 위로하지 않더라도 우리 사이에 형성된 공기와 분위기만으로 서로 위로하고, 위로받는다는 걸 충분히 느낄 거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두 가지 일을 동시에 하다보면 감정적으로 힘들어질 때가 있어요. 그럴 때 정재씨가 그 부담감을 온전히 다 짊어지길 잘 견뎌내길 바랐어요. 지금껏 배우 생활한 시간이 있으니까, 역시 잘해내더라고요."

'헌트'는 약 200억원이 투입된 대작이다. 주연 배우로서 흥행에 대한 부담이 없을 순 없다. 정우성은 "어떤 작품이든 다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 "흥행은 운명이죠. 부담만으로는 해결이 안 되는 영역이에요."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