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직 변호사 "'우영우' 작가, 법을 가지고 논다"

등록 2022.08.12 09:47: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허주연 변호사. 2022.08.12. (사진=KBS 2TV '연중라이브' 캡처)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왜 인기가 많을까?

11일 방송된 KBS 2TV '연중 라이브'는 연예가 헤드라인을 통해 최근 유행하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인기비결을 짚어봤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가진 변호사 우영우가 한 대형 로펌에 입사하면서 발생하는 일들을 담은 드라마다. 우영우 역을 맡은 배우 박은빈과 다른 배우들의 연기로 큰 호평을 받고 있는 이 드라마는 15%까지 시청률을 기록하며 케이블 채널임에도 높은 시청률을 달성했다.

우영우의 인기 비결 첫번째로는 '감성을 자극하는 따뜻한 드라마의 내용'이다. 김현식 문화평론가는 "우영우의 인기는 단순 아시아권을 넘어서 북미권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미국에서 리메이크 제안도 오고 있다"며 "글로벌 OTT에서 인기를 끄는 작품은 주로 장르물로 잔인하고 자극적인 내용들의 드라마들이 많은데 이로 인해 시청자들이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 그런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좀 더 따뜻하고 세상을 바람직 하게 볼 수 있도록 그려주는 것이 인기의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대변하듯 앞서 강태오도 '봉춘라디오'에 출연해 "제가 속독이 잘 안되는데 이 작품은 빨리 읽혔다"며 "게다가 따뜻함이 잘 느껴지는 작품이라 제가 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두번째 인기 비결은 '현직 변호사들에게 인정받은 현실 고증'이다. 허주연 변호사는 "이 드라마의 작가님이 재밌게 잘 쓴 것이다. 완전 법을 갖고 논다는 느낌"이라며 "특히 법률 용어를 굉장히 정확히 쓰신다. 변호사 입장에서 (법률드라마를) 보면 틀린 것들이 들어온다. 그래서 이런 차이들을 보다보면 변호사 사무실에서 일한 적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마지막 인기 비결은 '사랑할 수 밖에 없는 매력을 가진 배우들'이다. 강기영(정명석 역), 주현영(동그라미 역), 하윤경(최수연 역), 주종혁(권민우 역) 등 많은 배우들의 끼를 볼 수 있는 이 드라마에서 단연 박은빈과 강태오(이준호 역)이 눈에 띈다. 강태오는 그룹 '서프라이즈'로 데뷔했는데 이후 '조선로코 녹두전' '런온' 등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그런 그가 '우영우'에서 우영우를 지지해주는 송무팀 직원으로, 우영우를 잘 챙겨주고 능청스러운 매력을 보이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박은빈은 1996년 아역배우로 데뷔해 '순풍산부인과' '명성황후' 등 연기는 물론, 개그콘서트 '수다맨' 코너에서 수다맨을 부르는 역으로도 출연했다. 또한 최근 '청춘시대' '스토브리그' 등에서도 대중들에 눈도장을 받은 그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