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사전 등록해 맞춤 응급처치"…119안심콜 60만명 등록

등록 2022.08.14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해 기준 등록자 58만2586명
출동 등 약 1만건 늘어 5만8485건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119 구급대. (사진=청주동부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오제일 기자 = 사전 등록된 정보를 이용해 맞춤형 응급처치를 돕는 '119안심콜 서비스' 등록자가 지난해 기준 60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을 상대로 한 구조·구급 출동은 2만건을 넘어섰다.

소방청은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면 보다 신속한 응급처치가 가능한 만큼 홍보활동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14일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119안심콜 서비스 등록자는 58만2586명으로 집계됐다. 상반기 신규 가입자를 포함하면 등록자는 60만명을 웃돌 것으로 보인다.

가입자가 늘어난 만큼 맞춤형 응급처치 건수도 늘고 있다. 지난해 관련 출동 등 건수는 총 5만8485건으로 2020년 4만8524건 대비 1만건 가까이 늘었다.

같은 기간 구조·구급 건수도 2만건을 넘어섰다. 지난해 1389건의 구조 출동, 1만9853건의 구급 출동이 있었다. 화재 출동 3555건, 기타 5895건, 단순처리 2만7793건 등 조치도 이뤄졌다.

2008년 도입된 119안심콜 서비스는 장애가 있거나 고령자, 임산부, 위험군 병력자 등에게 위급상황 발생 시 구급대원이 질병 및 환자 특성을 미리 알고 출동해 맞춤형으로 응급처치와 병원 이송이 가능한 서비스다. 서비스는 본인이나 대리인이 병력정보 등을 등록해 사용할 수 있다.

등록된 전화번호로 전국 어디에서나 119에 신고하면 대상자 정보가 종합상황실에 자동으로 표출된다. 가까운 119안전센터에서는 출동지령서를 통해 대상자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보호자에게는 환자의 응급상황 발생 사실과 이송병원 정보가 문자메시지로 자동 전송된다. 대상자의 주소나 불편 요인이 함께 확인되는 만큼, 최근의 수해와 같은 급박한 상황에서도 활용가능하다고 소방청은 설명했다.

소방청은 119안심콜 서비스가 사회 취약 계층뿐만 아니라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만큼 전 국민을 대상으로 신청을 권장하고 있다. 향후 119를 이용하는 사람 등을 대상으로 가입을 안내하는 등 홍보활동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소방청 관계자는 "취지는 사회취약 계층을 지원하는 것이지만, 구급서비스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라며 "누구나 위급 상황에서 주소 설명이 힘들 수 있고, 의식이 없거나 다쳤을 때 보호자에게 연락이 가면 도움이 될 수 있다. 모두가 서비스 대상"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fk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