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빅데이터캠퍼스 분원' 19일 국회도서관 개소

등록 2022.08.18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회도서관 분원서 상암동 본원과 동일한 빅데이터 이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청 전경. (사진=서울시 제공) 2022.08.18.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오는 19일 '빅데이터캠퍼스 국회도서관 분원'을 개소한다고 18일 밝혔다.

빅데이터캠퍼스 분원은 지난 2013년부터 서울시가 수집한 민간·공공데이터를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이다.

국회도서관 분원에서는 상암동 본원과 동일한 빅데이터 이용이 가능하다. 신용카드와 대중교통, 유동인구 등 시민이 쉽게 접하기 어려운 민간데이터부터 생활인구, 사물인터넷(IoT) 데이터 등 상세한 단위까지 포함된 공공데이터를 열람할 수 있다. 서울시 빅데이터뿐만 아니라 통계청 통계, 국회도서관 데이터 라이브러리까지 한 곳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서울 영등포구 국회도서관 1층 빅데이터 연구센터 내 위치하며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별도의 사용료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 빅데이터캠퍼스는 지난 2016년 7월 상암동 본원을 개관한 뒤 현재 지역별로 7개의 분원을 운영 중이다. 분원은 국회도서관을 비롯해 창업허브성수(성동), AI양재허브·서울연구원(서초), 서울시립대(동대문), 건국대(광진), 서울기술연구원(마포) 등에 자리하고 있다.

빅데이터캠퍼스는 일반에게 공개되지 않는 300여 종의 민간·공공 데이터와 분석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분석한 결과물은 반출 절차를 거쳐 실제 활용할 수 있다. 상암동 본원에서는 현업 전문가와 연결한 멘토링 과정도 운영 중이다.

박종수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빅데이터 캠퍼스는 시민이 확보하기 어려운 데이터를 활용해 사회·경제 등 다양한 분석과 연구를 진행할 수 있는 집단지성의 장"이라며 "이번 분원 확대로 데이터 격차를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