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셀트리온,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베그젤마’ 유럽 판매허가 획득

등록 2022.08.19 11:34:41수정 2022.08.19 12:4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트룩시마, 허쥬마에 이은 셀트리온 세 번째 항암 바이오시밀러
약 8조5000억원 규모 글로벌 베바시주맙 시장 공략

associate_pic

(사진=셀트리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재희 기자 = 셀트리온은 글로벌제약사 로슈의 항암제 아바스틴(성분명 베바시주맙)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베그젤마’(개발명 CT-P16)가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로부터 판매허가를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베그젤마는 지난 6월 말 유럽의약품청(EMA) 산하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로부터 판매승인 권고를 받은 후 두 달여 만에 전이성 직결장암, 비소세포폐암 등 아바스틴에 승인된 전체 적응증에 대해 판매 허가를 받았다.

셀트리온은 베그젤마 허가 획득에 앞서 오리지널의약품 개발사와 글로벌 특허 합의를 완료했다. 해외 판매를 맡은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해 하반기 베그젤마를 유럽에 출시할 계획이다.
 
베그젤마는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 유방암·위암 치료제 ‘허쥬마’에 이어 셀트리온이 개발한 세 번째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로, 셀트리온은 이번 베그젤마의 유럽 판매허가로 항암제 포트폴리오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말 한국식품의약품안전처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도 베그젤마의 판매허가를 신청했으며, 연내 허가를 기대하고 있다.
 
글로벌의약품 시장조사 기관인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2021년 글로벌 베바시주맙 시장 규모는 64억1300만 달러(한화 약 8조5000억원)로, 그 중 유럽과 미국시장이 각각 16억1400만 달러(약 2조1400억원), 26억200만 달러(약 3조4500억원)를 차지하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그룹의 경쟁력을 앞세워 베그젤마가 조기에 안착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남은 글로벌 허가 절차도 차질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