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4호 태풍 '난마돌' 발생…한반도 상륙 여부 촉각

등록 2022.09.14 09:35:05수정 2022.09.14 09:36: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새벽 태풍 발달…오키나와 1300㎞ 해상 위치
19일엔 서귀포 남남동쪽 280㎞까지 접근 예측
기상청 "변동성 커 16일 이후 진로 명확해질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기상청은 14일 오전 3시 기준 제14호 태풍 '난마돌'(NANMADOL)이 발생해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1300㎞ 해상에서 시속 13㎞의 속도로 동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2022.09.14 (사진 = 기상청 홈페이지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제14호 태풍 '난마돌'(NANMADOL) 발생이 공식 확인되면서 태풍의 향후 진로가 한반도 쪽으로 향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기준 제26호 열대저압부 태풍 '난마돌'로 발달해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1300㎞ 해상에서 시속 13㎞의 속도로 동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96hPa(헥토파스칼), 강풍반경은 230㎞, 최대풍속은 초속 18m로 관측됐다.

'난마돌'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유명 유적지의 이름이다.

태풍은 오후 3시 기준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1280㎞ 해상에서 16일 오전 3시에는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960㎞ 해상까지 사람이 걷거나 약간 뛰는 정도인 시속 6~18㎞의 속도로 천천히 서북서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오전 3시에는 서귀포 남남동쪽 약 280㎞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보이며, 중심기압은 970hPa, 강풍반경은 350㎞, 최대풍속 초속 35m, 태풍 강도는 기차가 탈선하는 정도인 '강'으로 예상된다.

다만 난마돌의 진로는 아직 유동적이라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부분의 모델은 태풍이 일본 규슈 쪽으로 꺾거나 일부 대한해협을 지날 것으로 관측하고 있고, 유럽중기예보센터(ECMWF) 모델은 태풍이 서쪽 타이완 방향으로 가는 경로도 보이는 등 변동성이 크다"며 "태풍으로 막 성장해 어느 때보다 변동성이 커서 오는 16일에야 명확한 진로가 결정될 듯하다"고 전했다.

한편 오전 3시 기준 제12호 태풍 '무이파'(MUIFA)는 타이완 타이베이 북동쪽 약 310㎞ 해상에서 중국 동해안 방향으로 북서진 중이며, 제13호 태풍 '므르복'(MERBOK)은 괌 북동쪽 약 2340㎞ 해상에서 북서진 중이어서 우리나라에는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