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블라디보스토크 추방 일본 영사 북러 비밀 문건 입수한 듯

등록 2022.09.29 06:25: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러 FSB "아태국가중 한 곳과 협력 관련 비밀 입수" 발표 맞다면
중국 또는 북한일 가능성 크나 블라디보스토크는 북한과 가깝고
최근 북 노동자 우크라 파견과 무기 구매 등 양국 관계 긴밀

associate_pic

[AP/뉴시스]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9년 4월 2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회담 중 악수를 하고 있다. 2022.09.23


[서울=뉴시스] 강영진 기자 = 러시아가 최근 스파이 활동을 했다며 추방한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일본 영사가 러시아와 북한 사이의 협력에 관한 비밀 문건을 입수했을 수 것으로 전문가들이 보고 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NK 뉴스(NK NEWS)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연방보안국(FSB)는 지난 26일 보도자료에서 츠나모리 모토코 일본 영사가  "러시아와 아태국가중 한 곳 사이의 협력"과 "프리모르스키 지역에 대한 서방 제재의 영향"에 관한 비밀정보를 넘겨받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고 밝혔다.

북한 관영 매체는 28일 이 사건을 짤막하게 보도하면서 "러시아가 외교관을 스파이혐의로 추장하는 엄중한 조치를 취했다"고 언급했다.

FSB의 주장은 러시아와 북한 사이의 관계 강화가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는 가운데 나왔다. 양국은 우크라이나 반군 지역 재건에 북한 노동자를 파견하는 문제를 논의해왔으며 미국은 러시아가 북한의 무기 구매를 모색하는 것으로 밝혔다.

FSB는 일본 외교관이 한 식당에서 한 여인으로부터 문서를 받는 장면의 동영상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일본 영사가 FSB 사무실에서 러시아법률 위반을 인정하는 장면도 담겨 있다.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상은 27일 일본 외교관이 불법적으로 스파이 활동을 했다는 "증거가 없다"며 러시아 정부가 일본 영사의 눈을 가리고 손을 묶어 비엔나 협약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템플대 일본 캠퍼스의 제임스 브라운 조교수는 FSB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아태 국가"는 북한 또는 중국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두 나라는 일본 안보에 최대 위협국들이다. 그러나 블라디보스토크가 북한과 가까운 것을 감안할 때 북한이 가능성이 조금 더 크다"고 말했다. 브라운 교수는 또 "일본 정부가 갈수록 우크라이나에서 절박해지면서 북한과 협력을 늘리고 러시아와 북한이 비우호국으로 간주하는 나라에 공동으롷 보복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을 우려한다. 일본도 대상이 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kang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