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4년새 응급실 실려온 자살시도자 31.8% 늘었다

등록 2022.09.30 11:01:03수정 2022.10.04 09:11: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해 응급실 실려온 3만6천여명 중 1548명 사망
응급실 1곳당 평균 내원 자살시도자 179.9→219.9명
“자살시도자 재시도 막을 사후관리사업 활성화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근 4년간 자해·자살 시도로 응급실에 실려 온 환자가 30% 이상 증가하면서 자살 시도자에 대한 사후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사진= 뉴시스DB) 2022.09.30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최근 4년간 자해·자살 시도로 응급실에 실려 온 환자가 30% 이상 증가하면서 자살 시도자에 대한 사후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4년간 응급의료기관 내원 자해·자살시도자 현황’에 따르면 자해와 자살시도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 수는 2017년 2만7697명에서 2021년 3만6509명으로 31.8%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응급실에 내원한 전체 환자 수가 13.9% 줄어든 것에 비해 자해와 자살시도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의 수는 늘어나면서 전체 응급실 내원 환자 중 자해·자살시도 내원 환자의 비중은 0.5%에서 0.8%로 커졌다. 응급실 1곳당 평균 내원 자해· 자살시도 환자 수는 2017년 179.9명에서 2021년 219.9명으로 22.2% 증가했다.

자해·자살시도로 응급실에 실려 온 후 사망한 환자도 2017년 1180명에서 2021년 1548명으로 3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자해·자살시도로 응급실에 실려 온 환자들의 사망률은 4%대 초반이었다.

자살시도자는 일반인보다 자살 위험이 20~30배 이상 높은 고위험군으로 자살 시도 이후 재시도로 이어지지 않도록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복지부는 응급실에 내원한 자살시도자를 대상으로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응급의학과를 비롯해 정신건강의학과, 사례관리팀이 협업해 응급처치와 정신과 치료, 지역사회 연계 등 관리를 통해 자살 재시도를 예방한다는 취지다. 자살시도자가 사후관리 서비스를 받을 경우 그렇지 않는 경우보다 사망률이 3분의1 이하(12.5%→4.6%)로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최근 4년간 사업 현황에 따르면 사업 참여 응급의료기관에 내원한 자해·자살시도자 중 사후관리 등록 인원은 2017년 6035명에서 2021년 1만3773명으로 128.2% 증가했다. 이 중 4회차까지 꾸준히 관리를 받는 환자 수는 2017년 4017명(66.6%)에서 2021년 1만258명(74.5%)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응급실에 실려온 자해·자살시도자 중 지역으로 연계된 환자도 1601명에서 3991명으로 149.3% 증가했고, 약 92.6%가 정신건강복지센터·자살예방센터로 연계됐다.

하지만 복지부는 지난해 사업에 참여하는 의료기관을 88곳 설치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달성하지 못했다. 또 지난 7월 기준으로 의료기관 79곳만이 사업에 참여해 올해 목표치의 78%에 그쳤다.

한 의원은 “자살시도로 응급실에 실려 오는 환자들은 이미 자살 고위험군에 해당하기 때문에 자살 재시도를 막기 위한 치료, 상담 등의 지원이 꼭 충분히 이뤄져야 한다”며 “의료기관의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 사업 참여를 독려하고 예산을 확대해 사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