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조대왕 능행차' 3년 만에 재현한다…8일부터 이틀간

등록 2022.10.03 11:15:00수정 2022.10.03 11:38: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조대왕 1795년 을묘년 원행 재현 축제 3년만에 개최
'창덕궁, 수원화성 거쳐 융릉까지' 59.2㎞ 중 43.5㎞ 재현
한강 건너는 '배다리' 최초 디지털로 재현 '미디어배다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내 최대 규모의 역사문화축제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이 오는 8~9일 이틀간 개최된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2.10.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국내 최대 규모의 역사문화축제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이 오는 8~9일 이틀간 개최된다.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개최되는 것이다.

서울시와 수원시, 화성시는 조선 정조대왕의 1795년 을묘년 원행(園幸)을 재현하는 행사를 창덕궁에서 수원화성을 거쳐 융릉까지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원행은 조선시대 왕이 부모님의 산소에 행차하는 것을 의미한다. 융릉은 과거 현륭원으로 불리던 사도세자의 묘로 1899년 융릉으로 개칭됐다.

정조대왕 능행차는 1996년 수원시가 능행차의 일부인 8㎞의 수원 구간을 재현하면서 시작됐다. 2016년 서울시가 참여해 창덕궁부터 수원화성까지의 행렬을 재현했고, 2017년부터 화성시가 참여하면서 융릉까지 전 구간을 재현하게 됐다. 2018년부터 경기도가 참여해 지자체 연합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행사는 창덕궁에서 융릉까지 총 59.2㎞ 중 43.5㎞를 재현한다. 서울은 창덕궁에서 시흥5동 주민센터까지 일부 구간, 수원·화성은 안양에서 화성 융릉까지 전구간이다.

서울은 총 200명의 행렬이 말 20필을 이끌고 일부 구간을 나눠 행렬을 재현한다. 강북구간인 창덕궁부터 종로3가를 지나 세종대로사거리까지 행렬하고, 노들섬에서 '미디어 배다리'로 한강을 건너는 장면을 재현한다. 이후 금천구청부터 시흥5동 주민센터까지의 강남 구간 행렬을 이어간다.

미디어 배다리는 노들섬 1층 내부에서 잔디광장으로 통하는 중앙통로에 길이 25m, 높이 4m 규모로 설치된다. 정조대왕 행렬이 한강을 건널 때 사용한 배다리를 LED기술을 활용해 미디어로 재현한 것이다. 정조대왕이 행렬을 이끌고 미디어 배다리를 건너는 모습을 시연한 뒤 시민들이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행사 당일 노들섬에서는 취타대 공연, 격쟁(백성들이 징을 치며 왕에게 호소하는) 상황극, 대동놀이, 정재(전통 무용) 공연 , 전통놀이 체험관 등 풍성한 볼거리가 마련된다. 

광화문광장과 행궁광장, 융릉 등 주요 거점별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준비된다. 창덕궁 출궁 의식부터 시작하여 광화문광장까지 이어지는 여정에서는 정조가 혜경궁 홍씨에게 미음을 올리는 '미음다반'과 잡귀를 쫓는 의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공연 '나례시연'이 진행된다.

수원·화성은 모두 2500명의 행렬이 말 325필을 이끌고 '안양~군포~의왕~수원~화성'까지 전 구간을 재현한다. 수원 행궁광장에서는 길마재 줄다리기, 융릉에서는 현륭원 제향 공연이 진행된다.

원활한 행사 진행을 위해 당일 서울, 수원, 화성시내 일부 구간에 대한 교통 통제가 이뤄진다. 능행차 행사를 찾는 시민들은 대중교통을 이용해달라는 부탁이다.

오는 8일 오전 3시~11시30분까지 율곡로·돈화문로·종로 일부 구간, 7~8일 자정부터 오후 10시까지 금천구 대우당약국~시흥5동 주민센터 앞 200m까지 전면통제된다. 오후 4시40분~5시42분까지는 금천구청 앞 삼거리~시흥 5동 주민센터 앞 일부 구간이 통제 된다.

자세한 교통정보는 서울지방경찰청, 서울시 교통정보센터, 수원시, 수원문화재단, 화성시문화재단, 2022 정조효문화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용태 문화본부장은 "코로나19로 잠시 멈췄던 정조대왕 능행차가 3년 만에 돌아온다"며 "당대 최고 문화예술 종합축제였던 정조대왕 능행차가 오랜만에 재개된 만큼 거점별로 다채로운 볼거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