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화물파업 '밤샘주차' 단속…추가 업무개시명령 준비

등록 2022.12.04 23:36:20수정 2022.12.05 01:02: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대본, 지자체에 밤샘주차 단속 강화·과태료 요청
정부, 시멘트 이어 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검토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대통령 주재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관계장관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추 부총리,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윤희근 경찰청장. 2022.12.04.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정부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해 지방자치단체에 밤샘주차 단속 강화와 과태료 등 신속 처분을 요청했다.

정부는 시멘트 업종에 이어 정유·철강 등에 대한 추가 업무개시명령 발동도 검토 중이다.

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정부는 11일째 이어지고 있는 총파업에 따라 운행을 멈춘 화물차의 밤샘주차 단속을 강화하고,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의 처분을 지자체에 요청했다.

이는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등 불법행위에 대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 신속·엄정 조치하겠다는 기조의 일환이다.

단속 대상은 자정부터 새벽 4시까지 사전에 신고한 차고지가 아닌 도로 한복판 등에 1시간 이상 정차한 차량이다. 정부는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에 따른 과태료(50만원) 처분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이날 정부는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관계장관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운송을 거부하는 화물차주에 대한 유가보조금 지급을 1년 제한하고,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 대상에서도 1년 제외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특히 정부는 지난 29일 시멘트 업종에 발동된 업무개시명령에 이어 정유·철강 등에 대한 추가 발동도 준비 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관계장관회의에서 "정유와 철강 등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업종은 즉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할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시멘트 업종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서 교부는 계속 진행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3일 기준 201개 운송사에 대한 현장 조사를 완료하고, 운송거부 화물차주 791명에 업무개시 명령서를 교부했다.

또 운송을 거부한 33개사 중 22개사는 운송을 재개했으며, 7개사는 복귀 예정이라고 정부는 밝혔다.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서 교부에 따른 운송재개 현황을 오는 5일 조사할 예정이다.
associate_pic

[광양=뉴시스] 김혜인 기자 = 화물연대 총파업 9일째인 지난 2일 오전 전남 광양시 광양항에서 육로로 반출되지 못한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다. 2022.12.02.hyein0342@newsis.com


경찰은 화물차량 손괴 및 운송업무 방해 등 총 24건에 대해 41명을 수사하고 있다. 부산신항에서 화물차에 쇠구슬을 발사한 3명과 울산에서 화물차 운송을 방해한 1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중대본은 이날 화주협회, 운송사협회 등을 통해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피해가 발생할 경우 112로 신고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컨테이너와 시멘트 물동량은 회복세를 보이는 모습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재 전국 항만의 컨테이너 장치율(컨테이너를 쌓아 보관할 수 있는 능력)은 전날과 같은 65.2%로 집계됐다. 부산항은 68.7%에서 68.6%로, 인천항은 77.4%에서 76.7%로 소폭 하락했다.

전날 밤시간대 전국 12개 주요 항만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지난주 일요일(11월27일) 반출입량의 159%를 기록했다. 반출입량 규모가 가장 큰 부산항의 밤시간대 반출입량은 전주 대비 187% 수준이다.

시멘트의 경우 전날 오후 5시 기준 8만4000t이 운송됐다. 평년 토요일 운송량인 10만5000t의 80% 수준이다.

다만 레미콘 생산량은 평소의 20% 수준으로 건설 현장의 어려움은 지속되고 있으며, 주유소 재고부족 등 운송 거부로 인한 피해는 지속되고 있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