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송파구, 노사 갈등으로 내홍…"불법요구에 단호히 대처"

등록 2022.12.08 17:34: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송파구 "노조 간부 불법적 요구에 단호히 대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 송파구청. (사진=송파구 제공). 2022.12.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 송파구가 8일 노동조합 간부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것과 관련해 "노조 간부의 불법적인 요구에 대해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송파구에 따르면 최근 노조 간부 5명이 서강석 송파구청장과 임동석 부구청장, 국장 6명을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노동행위로 고발하고 구제신청에 나섰다. 송파구 팀장급 이상 간부들이 노조 시위를 중단하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올린 것은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송파구는 "구청 간부들의 자발적 의사표시는 결코 부당노동행위가 될 수 없다"며 "노조 간부 5명의 불법적 요구에 대해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송파구청과 노조는 지난 7월 서강석 구청장 취임 이후 갈등을 빚고 있다. 서 구청장이 노조와 전 구청장이 맺은 단체교섭을 인정하지 않자 노조 간부 3명과 퇴직 간부 2명 등 5명이 서 구청장의 자택과 송파구청 앞 등에서 시위를 지속하고 있는 상황이다.

송파구는 지방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 답변 공문서를 제출하는 과정에서 부구청장 직인을 임의로 찍어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선 "기일 내에 답변서를 제출해야 하는 상황에서 부구청장이 암묵적 동의를 했을 것이라는 판단으로 부득이하게 도장을 찍어 답변서를 이메일로 보냈다"고 해명했다.

이어 "다음날 오전 출근한 부구청장의 동의 거부 의사를 바로 반영해 부구청장을 제외하고 지방노동위원회에 정식 공문으로 답변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번 사태의 경위 파악을 위해 국민권익위원회와 국가인권위원회에서는 조사에 들어간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