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 육상, AG 남자 400m 계주 동메달…한국新 타이

등록 2023.10.03 22:31: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한국, 결선 38초74로 통과…3위

[항저우=뉴시스] 이명동 기자 = 한국 남자 단거리 계주팀이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주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육상 남자 400m 계주 예선을 통과한 뒤 취재진의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2023.10.02. ddingdong@newsis.com

[항저우=뉴시스] 이명동 기자 = 한국 남자 단거리 계주팀이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주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육상 남자 400m 계주 예선을 통과한 뒤 취재진의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2023.10.02. ddingdong@newsis.com


[항저우=뉴시스] 이명동 기자 = 한국 육상 남자 400m 계주 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선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남자 단거리 계주팀은 3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주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육상 남자 400m 계주 결선에서 38초74를 기록했다.

1위는 38초29를 기록한 중국, 2위는 38초44를 기록한 일본이 차지했다.

이정태(안양시청)를 시작으로 김국영(광주광역시청), 이재성(한국체대), 고승환(광주광역시청) 순으로 달렸다.

이번 기록은 2014년 오경수, 조규원, 김국영, 여호수아가 세운 한국 신기록(38초74)과 같았다.

전날 예선을 마친 김국영은 "(예선) 1등으로 들어오지 못한 건 아쉽다"면서도 "결선에서는 꼭 한국 신기록을 세우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한국이 아시안게임 육상 남자 400m 계주에서 메달을 획득한 건 1986년 서울 대회 3위가 유일하다.

이번 항저우 대회에서 메달을 따 37년 만에 시상대에 오르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ddingd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