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채비율 500%·사채한도 턱밑…가스公, 장부상 '흑자'[미수금폭탄 가스公①]

등록 2023.10.28 06:00:00수정 2023.11.06 10:27: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연료비 연동제 도입 안 해…현금흐름 막히자 빚내 조달

차입금 의존도 72.6%…최연혜 사장, "미수금 있어" 낙관

【세종=뉴시스】한국가스공사 본사사옥 전경(자료=가스공사)

【세종=뉴시스】한국가스공사 본사사옥 전경(자료=가스공사)

[세종=뉴시스]손차민 기자 = 한국가스공사가 막대한 미수금으로 인해 현금 흐름이 막히자 이를 부채로 충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스공사의 지난해 부채비율이 500%를 기록하고 사채 발행도 한계에 다다랐지만, 미수금이 자산으로 계상되며 회계 장부상으로는 흑자를 본 듯 한 왜곡이 발생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가스공사의 영업이익은 2조158억원, 당기순이익은 8529억원이었다. 지난 2021년 영업이익이 1조18억원, 당기순이익이 5945억원을 기록한 데 이어 안정적인 수익을 보인 것이다.

국제 에너지 가격이 고공행진했던 2022년과 2021년 가스공사가 흑자를 기록한 배경에는 미수금 제도가 있다. 가스공사는 가스를 산 가격보다 싸게 팔면 차액만큼을 향후 가스요금에 반영한다고 보고 미수금으로 계상한다. 가스공사는 받을 돈이라고 보고 회계에선 자산으로 분류하고 있다.

가스공사의 원료비 미수금은 지난 2020년 6911억원에 불과했으나, 2021년 1조7656억원, 2022년 8조5856억원, 지난 2분기 말 기준 15조3562억원으로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가스공사의 미수금 규모를 끌어올린 건 원료비 연동제가 시행되지 않는 도시가스 민수용 미수금이다. 실제로 지난 2분기 기준 12조2435억원으로 전체 미수금 중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문제는 받지 못한 미수금을 '국민'으로부터 받기 위해선 가스요금을 인상해야 한다는 점이다. 정부는 지난해 4차례에 걸친 도시가스 요금 인상으로 난방비 대란이 발생하자, 올해 들어선 MJ(메가줄)당 1.04원 한 차례 찔끔 인상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월분 도시가스 요금 고지서 검침·청구가 진행중인 14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주택가 우편함에 도시가스 요금 고지서가 꽂혀있다. 2023.02.14.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월분 도시가스 요금 고지서 검침·청구가 진행중인 14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주택가 우편함에 도시가스 요금 고지서가 꽂혀있다. 2023.02.14. kgb@newsis.com


미수금 제도로 인해 현금 흐름이 막히며 가스공사의 재무위기는 더욱 빠르게 진행 중이다. 당장 자금 여력이 없어진 가스공사는 사채 발행부터 늘리기 시작했다.

사채 증가 속도가 빠르다 보니 한도도 금세 찼다. 지난 3분기 기준 가스공사의 사채 발행 한도는 39조8901억원이다. 같은 기간 발행된 사채 잔액은 29조4010억원으로 이미 10조원 정도밖에 남지 않은 상황이다.

가스공사의 경우 무분별한 사채 발행을 막기 위해 한도를 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지난해 사채 발행 한도가 다다를 것으로 우려되자 국회는 가스공사법까지 개정했다. 법 개정을 통해 사채 발행 한도를 5배로 높였지만 벌써 한계인 것이다. 사채 발행에 대한 여력이 적어지자 가스공사는 기업어음(CP)이나 은행 차입금 등으로 빚을 '영끌' 중이다.

빚이 늘어나며 부채비율 역시 치솟았다. 지난 2021년 연결 기준 378.9%였던 부채비율은 1년 만에 499.6%까지 높아졌다.

이런 상황에서 가스공사의 빚에 대한 의존도는 커졌다. 자본 중 외부에서 조달한 차입금이 차지하는 비중인 차입금 의존도는 2021년 64.5%에서 1년 만에 72.6%로 크게 늘었다.

부채가 불어나며 자연스럽게 이자 부담도 커졌다. 지난 2분기 말 기준 부채는 46조4642억원이었는데, 이에 대한 하루 이자만 1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미수금 제도로 인해 가스공사가 장부상 이익을 보고 있는 듯 착시가 발생하고 있어, 위기관리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다만 가스공사는 미수금을 받으면 재무 구조가 개선될 것이라며 오히려 낙관적으로 상황을 인식하고 있었다.

지난 24일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사채 발행 한도가 10조원 정도 남았는데 내년 3월 결산 주주총회에서 하반기 적자까지 반영된 결산을 하게 되면 사채 발행 한도를 넘게 된다"며 "연이자가 대략 1조6000억원 정도 되는데 이 정도면 가스공사 파산 위기 아닌가"라고 우려했다.

이에 최연혜 가스공사 사장은 "미수금 제도가 있기 때문에"라며 미수금 회수 시 재무 건전성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란 의미로 답했다.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최연혜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3.10.24.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최연혜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3.10.24. 20hwan@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charm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