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한변협, 법률 플랫폼 '나의 변호사' 상담 서비스 출시

등록 2023.11.14 12:07: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총 4가지 상담 서비스 제공

'바로 상담' 기능도 탑재 돼

[서울=뉴시스]대한변호사협회의 '나의 변호사' 홈페이지 화면(사진=변협 제공)2023.11.1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대한변호사협회의 '나의 변호사' 홈페이지 화면(사진=변협 제공)2023.11.1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한재혁 기자 = 대한변호사협회가 자체 개발 공공 법률플랫폼 '나의 변호사'의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플랫폼은 ▲20분 채팅 상담 ▲15분 전화 상담 ▲20분 영상 상담 ▲30분 방문 상담 등 총 4가지의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의뢰인은 플랫폼에서 변협이 제공하는 변호사의 경력, 성공사례 등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 할 수 있으며 공개된 상담 금액 등을 비교해 원하는 변호사를 선택할 수 있다.

변호사를 선택하고자 하는 의뢰인은 해당 변호사의 상담 가능 일자와 시간을 확인하고 변호사의 사건파악을 위한 상담 내용을 간략하게 작성한 뒤 상담료를 결제하면 상담 예약이 완료된다.

의뢰인과 변호사는 예약 일시에 개인 휴대전화 번호나 카카오톡 계정 등을 이용하지 않고 '나의 변호사' 홈페이지 또는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채팅·전화·영상 상담을 진행하면 된다.

이 외에도 상담 신청 즉시 변호사 상담이 가능한 '바로 상담' 기능도 도입됐다.

변협 관계자는 "국민들에게는 편리하게 온전한 변호사의 조력을 받을 수 있는 권리를, 청년 변호사 등 저자본의 유능한 변호사들에게는 공정한 수임 기회를 제공하고 향후에도 변호사와 국민을 위한 '나의 변호사'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aebyeok@newsis.com

많이 본 기사